국제 >

EU, 가스값 상한선 합의 도출 실패…"275유로? 농담하나"

[루브민=AP/뉴시스] 지난 27일(현지시간) 독일 루브민의 항구에 노르트스트림2 가스관용 미사용 수송관이 보관돼 있다. 2022.09.29.
[루브민=AP/뉴시스] 지난 27일(현지시간) 독일 루브민의 항구에 노르트스트림2 가스관용 미사용 수송관이 보관돼 있다. 2022.09.29.


[서울=뉴시스] 유자비 기자 = 유럽연합(EU) 에너지 장관들이 가스 가격 상한제 시행 기준을 두고 이견을 좁하고 있다.

24일(현지시간) 유로뉴스에 따르면 이날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회의에서 EU 27개국 장관들은 유럽 천연가스 가격 지표인 네덜란드 TTF 선물가격 상한제 발동 기준을 1메가와트시당 275유로(약 38만원)로 제시한 것을 두고 갈등을 빚었다.

이에 따라 공식 승인은 내달 13일 예정된 다음 회의로 연기됐다.

안나 모스콰와 폴란드 기후환경부 장관은 275유로 기준에 대해 "농담"이라고 불렀으며, 벨기에의 티네 반 데르 스트라텐 에너지 장관도 "제시안이 만족스럽지 못하다"라고 지적했다.

그리스의 콘스탄티노스 스크레카스 환경에너지부 장관은 150~200유로가 현실적이라며 "이번 겨울 유럽에서 전기료를 낮추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EU 15개국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여파로 인한 에너지 비용 상승을 억제하기 위해 상한선을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독일, 네덜란드 등은 상한선이 공급을 줄일 수 있다며 반대하고 있다.


위원회는 가스 가격이 2주간 1메가와트시당 275유로를 초과하고 10거래일 연속 LNG보다 58유로 비싼 경우에 상한제를 발동하도록 제안했다.

유로뉴스는 이에 대해 에스토니아만이 유일하게 일시적인 조치로 "괜찮다"는 입장을 보였다고 전했다.

EU는 에너지 위기를 완화하기 위해 소비 절약, 세금 등 다양한 조치들을 승인했지만, 가스 가격 상한선 문제가 EU를 분열시키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abiu@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