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뉴스1 PICK]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45일간의 대장정 돌입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00회 국회(정기회) 제13차 본회의에서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 계획서 승인의 건이 통과되고 있다. 2022.11.24/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00회 국회(정기회) 제13차 본회의에서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 계획서 승인의 건이 통과되고 있다. 2022.11.24/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왼쪽)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00회 국회(정기회) 제13차 본회의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2022.11.24/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왼쪽)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00회 국회(정기회) 제13차 본회의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2022.11.24/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00회 국회(정기회) 제13차 본회의에서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 계획서 승인의 건이 통과되고 있다. 2022.11.24/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00회 국회(정기회) 제13차 본회의에서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 계획서 승인의 건이 통과되고 있다. 2022.11.24/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김진표 국회의장이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00회 국회(정기회) 제13차 본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2.11.24/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김진표 국회의장이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00회 국회(정기회) 제13차 본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2.11.24/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우상호 국회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위원장(왼쪽)과 여당 간사인 이만희 국민의힘 의원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특별위원회 첫 회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2.11.24/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우상호 국회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위원장(왼쪽)과 여당 간사인 이만희 국민의힘 의원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특별위원회 첫 회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2.11.24/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우상호 국회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위원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특별위원회 첫 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2.11.24/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우상호 국회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위원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특별위원회 첫 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2.11.24/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첫 회의에 앞서 우상호 위원장을 비롯한 여야 위원들이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묵념을 하고 있다. 2022.11.24/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첫 회의에 앞서 우상호 위원장을 비롯한 여야 위원들이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묵념을 하고 있다. 2022.11.24/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국회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여야 간사인 이만희 국민의힘 의원(왼쪽 세 번째)과 김교흥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 네 번째)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특별위원회 첫 회의를 마친 후 여야 위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2.11.24/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국회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여야 간사인 이만희 국민의힘 의원(왼쪽 세 번째)과 김교흥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 네 번째)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특별위원회 첫 회의를 마친 후 여야 위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2.11.24/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국회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여당 간사로 선임된 이만희 국민의힘 의원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특별위원회 첫 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11.24/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국회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여당 간사로 선임된 이만희 국민의힘 의원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특별위원회 첫 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11.24/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국회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야당 간사로 선임된 김교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특별위원회 첫 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11.24/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국회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야당 간사로 선임된 김교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특별위원회 첫 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11.24/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우상호 국회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위원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특별위원회 첫 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2.11.24/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우상호 국회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위원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특별위원회 첫 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2.11.24/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이재명 기자 =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 방지를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가 24일 첫 번째 전체회의를 열고 45일간의 대장정에 돌입했다.

한 차례 파행되는 등 우여곡절 끝에 가동을 시작한 국조특위는 첫 회의 직후 국정조사 계획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서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국조특위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첫 전체회의를 열어 4선인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위원장으로 선임하고, 여야 간사로 이만희 국민의힘·김교흥 민주당 의원을 선출했다.

민주당 9명, 국민의힘 7명, 비교섭단체 2명으로 구성된 국조특위에 여당은 법조인과 경찰 출신들을 중점적으로 배치했다.

여야 합의에 따라 국정조사 기간은 이날부터 내년 1월7일까지 총 45일이며, 위원회 활동 기간 연장이 필요할 경우에는 본회의 의결로 연장하도록 했다.

내년도 예산안이 처리될 때까지는 자료와 증인채택을 위한 예비 조사를 진행하고 이후 청문회와 현장조사 등이 진행된다.


특위는 안전관리대책 미비와 참사 발생 초기 당국의 부실 대응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대통령실 용산 이전에 따른 경호·경비 인력 과다 소요와 마약범죄 단속 계획에 따른 질서유지 업무 소홀 등도 원인으로 지목되는 만큼 해당 사안에 대한 조사도 진행할 방침이다.

조사 대상기관은 △대통령실 국정상황실 △국가안보실 국가위기관리센터 △국무총리실 △행정안전부 △보건복지부 △대검찰청 △경찰청 △소방청 △서울특별시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울경찰청 △서울 용산경찰서 △서울종합방재센터 △서울소방재난본부 △서울 용산소방서 △서울교통공사 등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