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김주현 위원장 “연말 퇴직연금시장 과당경쟁 적시대응”

금융위, 전날 한은 금리인상에 시장점검회의 개최
김주현 "연말 자금 수요 몰려, 자금확보 경쟁 자제해야"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25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금융시장 현황 점검회의를 열고 간부들과 전일 금통위 기준금리 인상 이후 금융시장 동향 및 연말·연초 금융시장 주요 리스크 요인 점검 및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금융위원회 제공.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25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금융시장 현황 점검회의를 열고 간부들과 전일 금통위 기준금리 인상 이후 금융시장 동향 및 연말·연초 금융시장 주요 리스크 요인 점검 및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금융위원회 제공.
[파이낸셜뉴스]김주현 금융위원장이 연말에 자금수요가 쏠릴 수 있는 퇴직연금시장의 과열을 주시하고 있으며 적시에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25일 김 위원장은 금융위 간부들과 금융시장 현황 점검회의를 개최하고 전일 금융통화위원회 기준금리 인상 이후 금융시장 동향 및 연말·연초 금융시장 주요 리스크 요인을 점검하며 이같이 당부했다.

그는 "연말 결산 등 특수한 자금상황과 다음달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등을 감안할 때 연말까지 긴장감을 갖고 시장안정 노력을 지속할 필요가 있다"면서 "특히 금융권은 시장 안정에 교란요인으로 작용하는 과도한 자금확보 경쟁을 자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내 자금시장은 국내외 통화긴축 속도조절 기대감과 연이은 안정대책으로 다소 진정돼가는 모습"이라며 "다만 아직 불안요인 등이 남아있는 상황인 만큼 계속해서 최고 수준의 경계감을 가지고 모니터링·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 금융위원회는 단기자금시장 안정을 위해 여러 시장안정프로그램을 가동중이다. 우선 20조원 규모로 조성된 채권시장안정펀드의 경우 기업어음(CP), 여전채 등을 중심으로 지원하고 있다. 산업은행과 기업은행,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의 회사채·CP 매입프로그램, 증권사 CP매입, 증권금융을 통한 증권사 유동성 지원도 차질 없이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증권사 프로젝트 파이낸싱(PF)-자산유동화 기업어음(ABCP)은 총 1조8000억원 규모로 조성됐으며 지난 24일 약 3000억원 매입을 개시하는 등 본격 지원에 나섰다. 총 1조원 규모로 조성된 건설사 보증 PF-ABCP 매입프로그램도 수요조사 과정에서 건설사의 건의를 받아 당초보다 매입기준을 완화해 운영 중이고 실제 매입은 다음 주부터 개시될 예정이다.

김 위원장은 "금융시장 안정세를 확고히하기 위해 정책지원 프로그램을 보다 신속·확대·유연하게 집행하면서, 이를 위해 프로그램의 지원조건과 지원범위도 필요에 따라 유연하게 조정해 나가겠다"면서 "지원방안의 효과성을 제고하기 위해 정책금융기관과 금융업권의 유동성지원간 협력체계를 강화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eastcold@fnnews.com 김동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