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與, '청담동 술자리 의혹' 제기한 김의겸 사퇴 압박... 김의겸 "심심한 유감"

김의겸 민주당 의원, 지난 국정조사서 '청담동 술자리 의혹' 제기했지만
의혹 제기한 첼리스트, "거짓말이었다" 진술
與 "김의겸, 국회의원직 사퇴해야" 연일 압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인 김의겸 의원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인 김의겸 의원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는 국민의힘 원내지도부 사진=연합 지면화상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는 국민의힘 원내지도부 사진=연합 지면화상

[파이낸셜뉴스]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국정감사에서 제기한 '청담동 술자리' 의혹이 거짓으로 드러난 가운데 여당인 국민의힘이 김의겸 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요구하며 민주당을 압박하고 나섰다. 이에 김의겸 의원은 사퇴에 대해 일축하며 대립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김의겸 민주당 의원은 지난 10월 2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장관, 김앤장 변호사들 30명이 청담동의 한 술집에서 술자리를 가졌다고 밝혔다.

하지만 해당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서초경찰서는 의혹을 말한 것으로 알려진 첼리스트 A씨가 전 남자친구를 속이려 거짓말을 했다는 진술을 확보하면서, 의혹은 일단락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의겸 의원도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를 통해 "청담동 술자리를 봤다고 말한 당사자가 경찰에서 거짓말이었다고 진술했다고 한다"며 "이 진술이 사실이라면 이 의혹을 공개적으로 처음 제기한 사람으로서 윤석열 대통령 등 관련된 분들에게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도 "국정과 관련한 중대한 제보를 받고, 국정감사에서 이를 확인하는 것은 국회의원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며 "다시 그날로 되돌아간다 해도 저는 다시 같은 질문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전했다.

이에 여당인 국민의힘은 연일 맹공을 펼치고 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5일 원내대책회의 모두발언에서 "일언부중이면 천어무용이라고 했다. 한마디 말이 거짓말이면 나머지 천마디 말도 거짓말이 될 수 밖에 없다"며 "김의겸 의원은 민주당의 대변인인데 공당의 대변인이 한 번도 아니고 몇 차례나 되풀이되는데도 그대로 대변인을 유지하는 민주당도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직격했다.

김석기 국민의힘 사무총장도 "김의겸 의원의 거짓말 사례는 절대 유감 표명정도로 적당히 넘어가선 안된다"며 "김의겸 의원은 공인의 지위에 있어서는 더 이상 안된다. 민주당이 책임있는 공당이라면 당 차원의 공식 사과와 김의겸 의원에 대한 강력한 징계를 내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당권 주자인 김기현 의원은 "거짓말을 입에 달고 사는 흑석거사 김의겸 의원은 이제 의원직을 사퇴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아니면 말고 식으로 떠들어대며 국민을 갈라치고 생사람 잡는 일에만 골몰하는 사람은 국회의원 자격이 없다"며 국회의원 사퇴를 촉구했다.

theknight@fnnews.com 정경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