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與 "유가족 소통공간 대략 정해…추모공간은 논의 진행돼야"

이만희 국민의힘 이태원 사고조사 및 안전대책 특별위원장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이태원 사고조사 및 안전대책 특별위원회 전문가 간담회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2.11.18/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이만희 국민의힘 이태원 사고조사 및 안전대책 특별위원장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이태원 사고조사 및 안전대책 특별위원회 전문가 간담회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2.11.18/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박기범 김성식 기자 = 국민의힘 이태원 사고조사 및 안전대책특별위원회는 25일 참사 희생자의 유가족들의 소통공관과 관련해 "국무조정실 원스톱지원센터와 행정안전부, 서울시가 협의를 통해 대략적인 장소를 정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만희 특위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제4차 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유가족 분들의 소통 공간을 마련하기 위한 장소 준비가 전향적으로 추진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소통공간은 유가족들의 요청에 따라 마련됐다. 이 위원장은 "이번주 초 당 지도부를 비롯해 특위는 유가족의 요청사항을 청취했다"며 "당시 소통 공간의 마련, 추모 공간의 마련, 그리고 지금 있는 1대1매칭 공무원과의 연결고리가 느슨해진 점들, 정보의 공유 등 많은 부분들에 대해 따끔한 지적과 함께 대책을 논의해줄 것을 요구하셨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추모 공간 마련은 시간이 소요될 부분이고 고려 요소가 많을 것으로 생각된다. 유족이나 정부의 관계 당국자 간 협의가 이루어질 것으로 생각한다"며 "추모공간에 대한 논의는 진행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 위원장은 이어 "이태원역 쪽에 추모하시는 분들이 갖다 놓으신 글이라든지 꽃 등이 있다. 이 부분이 한파라든지 눈이나 바람에 훼손되지 않도록 보존할 수 있도록 조치해야 한다"며 "임시로 많이 해놓으신 부분에 대해 훼손되지 않도록 보존 조치가 필요하다는 이야기가 있었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일상생활 회복과 유가족, 당시 부상자 그리고 관련된 공무을 위한 트라우마 극복 통합 지원은 현재도 계속 지속해서 이루어지고 있다"며 "이번 사고로 유명을 달리하신 희생자분들의 명복을 빌면서 유가족에게 위로와 함께 부상자들의 조속한 쾌유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전문가, 행안부, 보건복지부, 소방청과 함께 응급의료 대응체계 문제점과 개선방안도 논의했다.

최연숙 특위위원은 "현장 대응과 관련해 DMAT(재난의료지원팀) 시스템과 소방청 간 연계가 원활히 이루어지지 않은 점과 현장 응급의료소장과 같은 책임자들의 신속하고 전문적인 조치가 부족해 현장 대응이 지체된 점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부처 내 재난과 응급 의료 전문가들이 부족한 문제와 평상시에도 사전 훈련이 필요하다는 점을 짚었다"며 "이 부분을 강화해 현장에서 바로 대응할 수 있는 수준까지 올릴 수 있는 교육훈련이 필요하다는 것에 공감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