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김건희 여사 향한 의혹, 미련 못 버린 장경태 "캄보디아로 사람 보냈다"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뉴스1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뉴스1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캄보디아 심장병 어린이집 방문을 놓고 이른바 '빈곤 포르노', '조명 연출 조작' 등의 의혹을 제기한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최근 캄보디아 현지까지 사람을 보낸 것으로 드러났다.

25일 장최고위원은 SBS라디오에 출연해 "지금 한 분이 캄보디아 현지에 갔다"며 "(현지로 간 사람은) 민주당 (사람)이라고 표현하기는 좀 그렇지만 어찌 됐건 가서 (김 여사가 안은) 아동의 주거환경도 보고 (할 생각으로 갔다)"고 말했다.

진행자가 "찾아가서 무엇을 확인하려고 그런 것인가"고 묻자 장 최고위원은 "물론 진실도 알고 싶다"며 조명이 있었는지를 확인하고자 사람을 보냈다는 점도 숨기지 않았다.

장 최고위원은 김 여사가 지난 12일 윤 대통령의 동남아 순방 당시 캄보디아 프놈펜의 한 선천성 심장질환을 앓고 있는 환아의 집을 방문했을 때 사진 촬영을 위해 조명을 사용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외신과 전문가 분석이 근거라고 주장했지만 SNS상에서의 일방적 주장인 것으로 파악됐다. 또 대통령실에 따르면 당시 조명도 환아의 집에 있었던 전등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날 장 최고위원은 윤석열 정부를 향한 공세를 멈추지 않았다.

장 최고위원은 대통령실이 김 여사 사진 조명 사용 의혹을 부인한 데 대해서는 "진실을 밝히기 위한 노력을 하실 거면 대통령실에서 수행 인원, 촬영팀 소속 이런 부분을 밝히시면 된다"며 "그런데 수행 인원 인원수만 알려달라고 했는데 안 알려준다. 의혹을 오히려 증폭시키는 건 대통령실"이라고 했다.

장 최고위원은 자신의 의혹 제기 근거가 된 것이 미국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이었다는 지적을 두고서는 "처음 소스는 커뮤니티를 보기는 했지만, (자문을 구한) 전문가들이 이 영상은 '너무 밝은데?' '그림자가 어른거리는데 이건 조명의 흔적인데?'라는 의견을 주셔서 저도 그 의견을 존중하고 신뢰해서 작성했다"고 했다.

진행자가 '(사람을 보내는) 행동이 당 차원 지시냐'라고 묻자 장 최고위원은 "개인적이다"라고 선을 긋고 나서 "(캄보디아 아동의) 거주지를 알고 싶어 물었는데 현지 한국 대사관에서 안 알려주더라"고 언급했다.

그는 "구호활동을 영부인만 할 수 있는 건 아니다. 대한민국 국민 누구나 할 수 있는 것"이라며 "하다못해 제가 두루마리 휴지라도, 구호물품이라도 보내드릴 수 있는데 최소한의 정보도 알려주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찌릉 보톰 랑사이 주한 캄보디아 대사는 지난 21일(현지시간) 공개된 코리아타임스와의 화상 인터뷰에서 '빈곤 포르노' 등 논란에 대해 "지나치게 정치화하고 있다"며 "우리는 몸이 불편한 어린이들에 대한 김 여사의 지원에 매우 감사하고 있다. 김 여사의 친절함을 소중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찌릉 대사는 11일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정상회의 참석차 윤 대통령이 캄보디아에 방문했을 때 공항에 나가 영접하는 등 정상회의 준비를 진행했다.

moon@fnnews.com 문영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