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전현희 "미역국 사건 전혀 사실아냐…나도 모르는 일"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연합뉴스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연합뉴스


[파이낸셜뉴스]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은 25일 자신에게 불거진 '미역국 사건'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적극 해명했다. 법적 대응도 예고했다.

전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감사원출입 모 특정보수언론에 보도된 권익위원장의 미역국 사건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허위성 피감사실을 언론에 누설해 모욕과 명예훼손을 일삼는 감사원의 불법적 행위들에 대해 엄중한 법적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감사원 수사 요청서에 지난 2020년 전 위원장이 실무진에게 추미애 당시 법무부 장관과 관련된 유권해석에 개입하지 않았다고 답해야 한다고 압박했다는 내용이 담겼다는 보도가 나왔다. 실무진과 식사자리에서 미역국을 숟가락으로 내리치며 "실무진 판단"이라고 했다는 것이다.

전 위원장은 "저 자신도 이러한 내용이 감사원 수사요청서에 있다는 것을 처음으로 알게됐다"며 "감사원 감사에서 최소한의 법적권리인 자기방어를 위한 직접조사없이 피감사실에 대한 소명기회조차 박탈한채 주변인들만 훓는 일방적 감사를 하고나서 당사자 본인도 모르는 허위성 피감사실을 언론에 누설했다"고 지적했다.

전 위원장은 "전형적인 불법적 피감정보 누설로 망신주기식 명예훼손"이라며 "그런 사실이 없었다는 것은 당시 함께 있었던 권익위 직원들이 증언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피감정보는 감사원법상 해당감사 목적 외에 사용하지 못하도록 규정되어 있어 피감정보를 외부제공이나 공유가 엄격히 금지되어 있는데 이를 위반한 것으로 명백히 불법"이라고 강조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