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규제완화에도 부동산 시장 관망세…서울 아파트값 –0.05%

기사내용 요약
부동산R1114, 수도권 아파트 시황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 홍세희 기자 = 부동산 시장 연착륙을 위한 규제완화 조치가 이어지고 있지만 수도권 아파트 매매가격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다.

25일 부동산R114가 발표한 수도권 아파트 시황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의 아파트값은 0.05% 하락했다. 재건축이 0.04% 내렸고, 일반 아파트는 0.06% 하락했다.

지역별로는 ▲관악(-0.24%) ▲강북(-0.20%) ▲강동(-0.15%) ▲노원(-0.14%) ▲동대문(-0.12%) ▲강남(-0.11%) ▲동작(-0.09%) 등이 떨어졌다.

신도시 아파트 매매가격도 0.05% 하락했다. 지역별로 ▲평촌(-0.30%) ▲중동(-0.09%) ▲분당(-0.04%) ▲산본(-0.02%) ▲일산(-0.01%) 등이 내렸고 이 외 지역은 보합(0.00%)을 기록했다.

경기·인천 아파트 매매가격은 0.05% 하락했다. 지역별로는 ▲안양(-0.20%) ▲고양(-0.14%) ▲성남(-0.10%) ▲시흥(-0.07%) ▲용인(-0.07%) ▲평택(-0.07%) ▲수원(-0.06%) 등이 하락했다.


전세시장은 본격적인 비수기로 접어든 가운데 일부 지역은 매물이 적체되면서 하락폭을 키웠다. 서울이 이번 주 0.11% 떨어졌고, 신도시와 경기·인천이 각각 0.08%, 0.06% 하락했다.

임병철 부동산R114 리서치팀장은 "계절적 비수기로 거래가 많지 않고, 금융 이자 부담이 가중되고 있어 거래 부진과 매수심리 위축은 당분간 이어질 수밖에 없다"며 "기준금리 인상 기조가 멈추지 않는 한 부동산 시장의 온기가 돌기까지는 시간이 더 필요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198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