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학교비정규직노조 총파업대회…"학교부터 차별 멈춰야"

25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에서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소속 조합원 2만여명이 총파업 대회를 열었다.ⓒ 뉴스1 손승환 기자
25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에서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소속 조합원 2만여명이 총파업 대회를 열었다.ⓒ 뉴스1 손승환 기자


(서울=뉴스1) 손승환 기자 = 급식조리사와 돌봄 전담사 등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안전하고 차별 없는 일자리를 보장하라며 25일 총파업에 돌입했다.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학비노조)은 이날 오후 1시 조합원 2만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에서 총파업 대회를 열고 "임금체계를 개편하고 차별 없는 복지·명절수당 보장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분홍색 조끼를 입고 '학교부터 차별철폐' '안전하고 건강하게 일할 권리 쟁취' 등이 적힌 팻말을 들었다. 1000여명이 중앙무대 앞으로 나와 '꿈을 꾼다'를 합창하기도 했다.


박미향 학비노조 위원장은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지금도 죽어 나가고 있다"며 "정권이 바뀌어도 노동자들은 미래가 없는 세상에 살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미선 학비노조 부위원장은 "학교 급식실 종사자 10명 중 3명이 폐에 이상소견이 있는 것으로 나왔다"며 "안전주의 의무를 다하고 있은 교육부 장관과 시도 교육감을 중대재해처벌법으로 고발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이들은 1시간가량의 총파업 대회를 마치고 국회 앞으로 행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