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경총 "노동계 총파업은 집단이기적 행동…즉각 중단해야"

이동근 한국경영자총협회 상근부회장 (경총 제공) 2022.10.24/뉴스1
이동근 한국경영자총협회 상근부회장 (경총 제공) 2022.10.24/뉴스1


(서울=뉴스1) 김종윤 기자 = 한국경영자총협회는 노동계 총파업을 집단이기적 행동으로 규정하고 즉각적인 중단을 요청했다. 정부에 법과 원칙에 따른 신속하고 엄정한 대응도 요청했다.

이동근 한국경영자총협회 부회장은 25일 노동계 총파업 공동성명을 통해 "노동계 총파업은 엄중한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국민적 노력을 외면하는 것"이라며 "집단이기주의적 행동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공동성명엔 경총을 포함해 한국시멘트협회,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한국철강협회, 한국해운협회 등 30개 주요 업종별단체들이 참여하였다.

이 부회장은 "지난 6월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로 우리나라 핵심 산업에서 1조6000억원 넘는 피해가 발생했다"며 "집단운송거부가 주요 산업의 피해를 복구하지 못한 상황에서 다시 시작됐다"고 지적했다.

이에 화물연대에 즉각적인 운송 복귀를 요청하고 정부에 현행법이 보장한 수단을 동원한 물류 정상화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정부는 업무개시명령을 포함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물류 정상화에 나서야 한다"며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 대처하고 철도와 지하철 등 필수 유지업무가 준수될 수 있도록 지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시장경제 질서와 노사관계를 훼손하는 노조법 개정 요구를 철회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 부회장은 "노동계는 불법파업에 대한 손해배상을 금지할 수 있도록 노조법 개정을 주장하고 있다"며 "노조법 개정 주장은 시장경제 질서와 노사관계 원칙에 맞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노동계는 지금이라도 노조법 개정 요구와 투쟁을 중단하고 경제위기 극복과 협력적 노사관계 회복에 힘을 보태야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