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경총·시멘트·車·철강 등 업종별단체 성명…"노동계 총파업 멈춰라"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조합원들이 2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에서 열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11.25 총파업 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2.11.25. kgb@newsis.com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조합원들이 2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에서 열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11.25 총파업 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2.11.25. kgb@newsis.com
[서울=뉴시스] 최희정 기자 =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과 시멘트·자동차·철강 등 주요 업종별단체가 25일 공동성명을 내고 "노동계 총파업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오후 공동성명에는 경총을 비롯해 노동계 총파업으로 피해가 클 것으로 우려되는 한국시멘트협회,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한국철강협회, 한국해운협회 등 30개 주요 업종별 단체들이 참여했다.

공동성명 발표에 나선 이동근 경총 상근부회장은 "엄중한 경제 위기 상황 속에서 노동계의 총파업은 위기 극복을 위한 전 국민적 노력을 외면하는 집단이기주의적 행동"이라며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동근 경총 부회장은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에 대해 즉각 중단과 운송 복귀를 요청하고, 정부에는 모든 수단을 동원한 물류 정상화를 당부했다.

아울러 민주노총은 지하철, 철도 등 국가경제와 국민생활에 막대한 영향을 주는 파업 계획을 철회하고 공공분야 혁신을 위한 노력에 동참할 것을 촉구했다.


또 "지하철, 철도 등 공공분야 노조의 주요 요구사항이 ‘공공기관 혁신 가이드라인 철회’ 등 정부 정책이나 입법과 관련된 ‘사실상 정치파업’으로, 목적의 정당성이 없는 불법파업"이라고 지적했다.

이동근 부회장은 "노동계는 시장경제 질서와 노사관계를 훼손하는 노조법 개정 요구와 투쟁을 중단해야 한다"며 "정부가 노동계의 불법행위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신속하고 엄정하게 대처해 산업 현장의 법치주의를 바로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노동계의 노조법 제2조·3조 개정요구가 시장경제 질서와 노사관계 원칙에 맞지 않고, 불법 쟁의행위를 증가시키고 산업현장을 노사갈등의 장으로 만들 것이 우려된다"며 "이번 파업에서 불법행위가 발생할 경우 정부가 엄정하게 대처해 법치주의를 바로 세워야 한다"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zzli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