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세계 최대 감리교회 일군 광림교회 김선도 원로목사 소천

[서울=뉴시스] 광림교회 원로목사 고(故) 김선도 감독 (사진=광림교회 제공) 2022.11.2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광림교회 원로목사 고(故) 김선도 감독 (사진=광림교회 제공) 2022.11.2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한국 감리교회 대표 목회자였던 광림교회 원로목사 김선도 감독이 25일 소천했다. 향년 92세.

고인은 광림교회 5대 담임목사로, 교회를 세계 최대 감리교회로 성장시켰다.

1930년 평안북도 선천에서 태어난 고인은 한국전쟁 당시 인민군으로 징병됐다 북한군에서 탈출했다. 38선을 넘어 북진하는 국군을 만나 항복하고 월남했다.

전쟁 후 군종 목사로 일했던 고인은 교인들의 요청으로 1971년 광림교회 5대 목사가 됐다. 이후 작은 교회였던 광림교회를 성장시켜 한국 최초로 ‘총동원 주일’ 행사를 했다.

교회가 급성장하면서 강남 신사동에 새로 교회를 건축했고, 지금의 광림교회가 됐다. 현재 광림교회는 한국과 세계 선교에도 주도하며 세계 감리교회 중 가장 큰 교회로 성장했다.

고인은 감리교신학대를 졸업하고 미국 풀러신학대학원에서 신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21대 기독교대한감리회 감독회장, 세계감리교협의회 회장을 역임했다. 한국 대한민국 국민훈장 목련장 등을 수상했다.

빈소는 광림교회에 마련됐으며 입관 예배는 26일 오전 10시, 장례예배는 28일 오전 9시30분에 예정돼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jeeq@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