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대장동 의혹’ 檢 수사 보도에 이재명 “檢 연기력 형편없어”

“이렇게 털고 털다 보면 계좌 닳아 없어질 듯”
“檢, 선무당이 동네 굿하듯 시끄럽게 수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파이낸셜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대장동 의혹’과 관련된 검찰 수사 보도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면서 검찰을 강하게 비난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가 정회되기 전 “웬만하면 얘기를 안 하려고 했다”며 운을 뗐다.

이 대표는 “검찰의 창작 능력도 의심되지만 연기력도 형편없는 것 같다”며 “제가 지난해 경기도 국정 감사에서 ‘내 계좌와 가족 계좌는 얼마든지 확인하라’고 공개 발언했다”고 했다.

그는 “그것을 근거로 수차례 저와 가족 계좌를 검찰이 확인했고 그 통보서가 금융 기관으로부터 와 집에 쌓이고 있다”며 “재산 신고도 명확하게 했고 출처도 분명 밝힌 것인데 이제 와 그것이 문제 있는 것인 양 얘기하는 것은 ‘쇼’”라고 했다.

앞서 이 대표가 대장동 개발 당시 성남도시개발공사에 1822억원의 확정 이익만 배당하는 수익 배분 방식을 승인했다는 진술을 검찰이 확보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또 이 대표 자택에 있던 현금 1억5000만원이 대장동 사건과 관련됐을 거라고 검찰이 의심한다는 보도도 나왔다.

이에 이 대표는 “연기 능력도 엉망인 데다가 이런 식으로 계좌를 털고 털다 보면 계좌가 닳아 없어질 것 같다”며 “검찰이 수사를 해야지, 쇼를 해서야 되겠나”라고 비꼬았다.

이어 “수사는 기본적으로 밀행으로, 조용히 해야 하는 것이 수사의 원칙인데 마치 동네 선무당이 동네 굿을 하듯 꽹과리를 쳐 가면서 온 동네를 시끄럽게 하고 있다”며 “수사 목적이 진실을 발견하는 것인가, 사실을 조작하는 것인가”라고 덧붙였다.

glemooree@fnnews.com 김해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