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대전·세종·충남 학교비정규직 파업…급식 대신 빵·도시락(종합)

기사내용 요약
교육공무직 총 1668명 파업 동참 '임금체계 개편' 등 요구

[대전=뉴시스] 김도현 기자 = 대전 지역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학비연대)가 총파업에 돌입한 25일 오전 11시께 대전 서구의 한 중학교에서 중학생이 샌드위치와 우유 등이 들어간 대체급식을 받아가고 있다. 2022.11.25. photo@newsis.com
[대전=뉴시스] 김도현 기자 = 대전 지역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학비연대)가 총파업에 돌입한 25일 오전 11시께 대전 서구의 한 중학교에서 중학생이 샌드위치와 우유 등이 들어간 대체급식을 받아가고 있다. 2022.11.25. photo@newsis.com

[세종=뉴시스]유효상 유순상 송승화 기자 = 전국학교비정규직, 전국여성세종지부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등 3단체가 연합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총파업으로 대전·세종·충남 지역 학생 급식과 돌봄이 일부 멈췄다.

25일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는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측과 올해 8차례 임금교섭을 진행했으나 합의를 이루지 못하자 이날 하루 서울로 상경해 파업을 벌였다.

이날 현재까지 파업에 참여한 대전·세종·충남 교육공무직원은 총 1668명으로 최종 확인됐다.

대전 지역은 총 321개교 중 87개교에서 297명(5.7%)이 파업에 참여했다. 직종별 참여율은 영양사와 조리원이 216명으로 가장 많았다. 도시락 지참 학교는 1개교며 빵·우유 등을 제공한 학교도 41개교, 단축수업을 실시한 학교는 5개교다. 급식 운영 관련 274개교는 정상 급식을 공급했다.

중학교 한 곳에서는 1350인분 샌드위치와 우유, 바나나, 쿠키가 들어있는 봉투로 대체됐다. 인력은 급식실 종사자와 교육활동 보호인력 지원자 등을 활용 특히 파업에 돌입한 종사자는 없으며 파업에 비참여한 인력 등의 도움을 받았다. 이날 학생들은 점심시간이 되자 봉투를 들고 "감사합니다"고 인사하며 자리에 가서 먹었다.

세종은 교육공무직원 총원 2239명 중 498명(22.2%)이 파업에 참여했다. 이는 지난해 2015명중 546명(27.0%)이 파업에 참여한 것에 반해 4.8%p 줄었다.

[대전=뉴시스] 김도현 기자 = 25일 오전 11시께 대전 서구의 한 중학교에서 대전지역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학비연대)가 파업에 돌입해 학교 급식에 차질이 생기자 파업에 비참여한 급식실 종사자 등이 점심 급식 대신 샌드위치와 우유 등을 봉투에 넣고 있다. 2022.11.25.photo@newsis.com
[대전=뉴시스] 김도현 기자 = 25일 오전 11시께 대전 서구의 한 중학교에서 대전지역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학비연대)가 파업에 돌입해 학교 급식에 차질이 생기자 파업에 비참여한 급식실 종사자 등이 점심 급식 대신 샌드위치와 우유 등을 봉투에 넣고 있다. 2022.11.25.photo@newsis.com

세종지역의 경우 파업으로 급식에 차질을 빚은 학교는 총 144개교 중 76개교로, 빵·우유·도시락 등으로 대체했다. 1개교는 학사 일정 조정으로 급식하지 않았다. 돌봄에서는 파업에 나선 교육공무직원이 없어 52학교 모두 정상 운영된다.

세종시교육청은 본청과 일선 학교 간 공동 대응 체제를 구축, 공백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충남도는 교육공무직원 전체 8039명 중 873명(10.9%)이 파업에 동참했으며 이는 지난해 950명(11.14%)보다 0.2%p 감소했다.

급식에 차질을 빚는 곳은 전체 급식학교 680개교 중 106개교로 105개교는 빵, 우유 등 간편식을 제공하며 1개교는 도시락으로 대체했다. 돌봄은 전체 731교실 중 38교실 미운영 된다.


충남도교육청은 가용인원을 활용 최대한 정상적 학교급식 운영에 노력하며, 대체 급식, 간편식 제공, 도시락 지참, 단축수업, 학사일정 조정 등 학교별 여건 고려해 탄력 운영한다. 돌봄은 가용인력(담임, 관리자 등) 활용으로 공백 최소화에 노력한다.

한편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학교 급식실 폐암·산재 종합대책 마련, 지방교육재정 감축 반대, 정규직과 차별 없는 임금체계 개편 등을 요구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yreporter@newsis.com, ssyoo@newsis.com, ssong100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