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순천시의회, 제2차 정례회 개회…추경·예산안 심의

순천시의회 제265회 제2차 정례회 *재판매 및 DB 금지
순천시의회 제265회 제2차 정례회 *재판매 및 DB 금지

[순천=뉴시스] 김석훈 기자 = 전남 순천시의회(의장 정병회)가 25일 제265회 제2차 정례회를 개회했다. 의회는 다음 달 21일까지 27일간의 의정활동을 펼친다.

순천시의회에 따르면 지난 9월 제1차 정례회 이후 올해 두 번째로 열리는 이번 정례회는 행정사무 감사를 비롯해 2022년도 제4회 추가경정예산안, 2023년도 예산안, 일반안건 등을 심의·의결할 예정이다.

다음 달 1일부터 9일까지 9일간 각 상임위원회별로 실시되는 행정사무 감사는 순천시 행정사무 전반에 대한 점검을 통해, 잘못된 부분에 대해서는 시정·개선을 요구하고 수범사례는 발굴하여 권장한다.

또 2022년 애초 예산보다 171억 원이 증가한 1조 3931억 원 규모의 2023년 예산안은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정례회 마지막 날인 21일 최종 의결한다.

의회는 꿀벌 대량 실종 사태로 인해 피해를 입은 양봉 농가의 경영안정을 위해 가축재해보험 개정 및 양봉직불제 도입을 촉구하는 '꿀벌 실종 피해 농가 경영안정 지원 촉구 건의안'을 김태훈 의원이 발의해 의결했다.


이복남 의원이 순천의 역사 문화 향기가 서린 구 삼산중학교 터의 백년대계를 세우자는 내용으로, 최미희 의원이 순천만 국가정원과 순천만 잡월드 노동자의 고용안정을 보장하고 근로조건 개선을 통해 공공성을 강화하라는 내용의 자유발언을 했다.

정병회 의장은 개회사에서 시의회가 시민의 대의기관으로서 시민의 권익을 대변하며 늘 시민과 함께하는 자세로 신뢰받을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 의장은 "행정사무 감사를 통해 시민의 입장에서 합리적인 지적과 앞으로의 발전 방향 및 대안을 함께 제시하고 예산 심사 시 사업의 실효성과 시민의 복리증진 효과를 최대한 고려한 내실 있는 심사를 해달라"고 주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i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