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서정대, '반려견 행동지도를 위한 시민교육' 진행

반려견 행동지도를 위한 시민교육. (사진=서정대 제공)
반려견 행동지도를 위한 시민교육. (사진=서정대 제공)
[양주=뉴시스] 김도희 기자 = 서정대학교 고등직업교육거점지구(HiVE)사업 센터는 건강한 반려동물 양육문화 형성을 위해 반려견 행동지도를 위한 시민교육을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반려견과 의사소통의 문제로 생기는 문제행동을 파악하고 반려견 행동지도사의 도움을 받아 문제점을 해결해보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서정대는 반려견의 문제행동으로 어려움을 겪었던 시민들이 전문가의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교육 참가를 원하는 시민은 서정대학교 HiVE센터 또는 포스터 QR코드를 통해 신청할 수 있고, 반려견의 행동동영상을 준비해서 참여하면 된다.

염일열 서정대 HiVE센터장은 "이번 시민교육을 통해 늘어나는 반려동물 가족에 필요한 건강하고 성숙한 반려동물 양육문화가 정착될 수 있다"며 "동물과 시민들이 조화롭게 살아가는 양주시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서정대 HiVE센터는 지역사회 공헌을 위한 자율과제로 건강한 반려동물 문화 형성 및 길고양이와 주민의 평화로운 공존 모색을 위한 동물복지지원활동, 중장년 은퇴자의 생애전환교육을 위한 시설 개방 및 지원을 위한 중장년인생 2모작꾸러미 등을 진행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d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