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월드컵] 우루과이전 선전했지만…해외 베팅업체들 "한국 16강 가능성 낮다"

카타르월드컵 카타르월드컵
손흥민이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에서 상대문전을 향해 패스하고 있다. 2022.11.25/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손흥민이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에서 상대문전을 향해 패스하고 있다. 2022.11.25/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한국이 우루과이와의 1차전에서 선전하며 남은 경기의 희망을 밝혔지만, 그래도 해외 베팅업체들은 벤투호의 16강 진출 가능성을 낮게 점치고 있다.

영국 베팅업체 윌리엄 힐은 25일(한국시간) H조의 16강 진출 배당률을 포르투갈 1/20, 우루과이 1/2, 한국 7/4, 가나 5/1 순으로 매겼다.

포르투갈의 16강 진출에 1달러를 걸어 맞히면 1.05달러를 돌려받고, 우루과이는 1.5달러, 한국은 2.75달러, 가나는 6달러를 돌려받을 수 있다는 의미다.

이는 한국의 16강 진출 가능성이 포르투갈과 우루과이보다는 낮고 가나보다는 높다고 평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다른 베팅업체 래드브룩스도 포르투갈 1/25, 우루과이 4/7, 한국 7/4, 가나 5/1의 배당률을 매기며 포르투갈과 우루과이의 16강 진출을 점쳤다.

반면 1차전에서 강팀을 상대로 이변을 일으키며 승리한 사우디아라비아와 일본의 16강행 가능성은 높아졌다.

사우디아라비아와 일본은 1차전에서 각각 아르헨티나와 독일을 2-1로 이기는 기적을 썼다.


윌리엄 힐은 C조에서 아르헨티나의 16강 진출 배당률을 4/9로 잡은 데 이어 사우디아라비아는 5/6, 멕시코 1/1, 폴란드 11/10 순으로 평가했다.

E조의 경우 스페인의 16강 진출 배당률이 1/33로 절대적으로 높은 가운데 일본 4/9, 독일 6/4, 코스타리카 33/1로 전망됐다.

래드브룩스도 스페인 1/33, 일본 1/3, 독일 13/8, 코스타리카 40/1 순으로 배당률을 매기며 스페인에 이어 일본이 조 2위로 16강에 갈 것이라고 예측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