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인뱅 3사, 3분기 중금리대출 취급 비중 평균 28.9% 달성

인터넷전문은행 중급리대출 취급 비중. (은행연합회 제공)
인터넷전문은행 중급리대출 취급 비중. (은행연합회 제공)


(서울=뉴스1) 신병남 기자 = 인터넷전문은행 3사의 지난 3분기 중·저신용자 대상 신용대출 비중이 일제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말까지 각사가 목표한 연간 취급 비중 달성이 무난할 것으로 전망된다.

25일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3분기 카카오뱅크·케이뱅크·토스뱅크의 중금리대출 취급 비중(잔액기준)은 평균 28.9%로 직전분기 27.5% 대비 1.4%포인트(p) 증가했다. 지난해 말(19.1%)과 비교해서는 9.8%p 증가했다.

토스뱅크의 3분기 중금리대출 비중이 39.0%로 직전분기 대비 3.7%p 올라 증가 폭이 가장 컸다. 같은 기간 케이뱅크가 24.7%, 카카오뱅크가 23.2%를 기록해 각각 0.7%p, 1.0%p 비중이 늘었다.

인터넷은행 3사가 올해 제시한 중금리대출 비중은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가 25%, 토스뱅크가 42%다. 아직 4분기가 남았지만, 당국에 제시한 목표치에 근접했다.

늘어난 비중 만큼이나 공급량도 크게 불었다. 카카오뱅크가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중·저신용 고객에게 공급한 신용대출 규모는 2조1147억원으로 지난해 연간 공급(1조7000억원) 규모를 넘어섰다. 토스뱅크도 중·저신용자 대출 잔액이 지난 19일 기준 2조7000억원으로 지난 6월(1조3338억원) 대비 두 배 이상으로 늘었다.

케이뱅크는 올해 상반기 1조490억원의 중금리대출을 공급한 데 이어 3분기 5502억원을 취급해 3분기 누적 대출규모가 약 1조6000억원이다. 지난해 연간 공급 대출규모(7510억원)의 두 배가 넘는다.

대출 확대는 기준금리 인상으로 전반적인 은행권 대출 금리가 오른 영향 탓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인터넷은행들은 저금리 시장상황에 중금리대출 취급 확대에 애를 먹었다.

하지만 지난해 말부터 시장금리가 가파르게 오르면서 올해는 상황이 달라졌다. 시중은행들이 지난 7월부터 중금리대출 기준인 연 6.5%와 비슷한 금리로 신용대출을 취급하기 시작하는 등 중금리대출 확대가 용이한 환경이 됐다. '첫달 무이자 혜택'을 건 마케팅 필요성도 감소했다.

일각에선 금리 인상기에 비춰 인터넷은행들이 중금리대출 목표치를 소극적으로 잡은 게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반면 인터넷은행들은 자체적으로 금리를 낮추거나 신용평가모형 개선을 통해 포용금융을 확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카카오뱅크 측은 "지난 10월 중신용대출 상품의 금리를 최대 0.5%p 인하하는 등 중·저신용 고객의 금융 비용 부담 완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케이뱅크 측은 "중·저신용 특화 신용평가모형(CSS) 도입으로 중·저신용 대출 공급이 확대되고, 낮은 대출금리로 혜택까지 더하고 있다"고 설명했으며, 토스뱅크 측도 "중·저신용 대출 비중에는 포함되지 않더라도 개인사업자 대출 등 시장의 여러 자금 수요와 금융 사각지대를 들여다보고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