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경남경찰, 화물연대 불법행위 야간 현장대응팀 편성

경상남도경찰청 전경.(경남경찰 제공)
경상남도경찰청 전경.(경남경찰 제공)


(창원=뉴스1) 강정태 기자 = 경남경찰청은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와 관련해 운송방해 등 불법행위에 대응하는 ‘야간 특별 현장대응팀’을 편성했다고 25일 밝혔다.

대응팀은 도경찰청 소속 광역수사대와 일선 경찰서 형사팀, 교통경찰, 정보경찰 등으로 편성됐다.


이들은 운송기사 폭행·차량 손괴 등 불법행위가 발생하면 행위자를 현장에서 검거한다.

김병수 경남경찰청장은 “불법행위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히 대응하라”고 지시했다.

경남경찰은 파업이 시작된 지난 24일부터 이날까지 상설부대 4개 중대와 형사, 교통 등 1100여명의 경찰관을 투입해 불법행위에 대응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