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한국테크놀로지, 서보산업과 사우디 인프라 프로젝트 업무협약 "네옴시티 초석 마련할 것"

(왼쪽부터) 김병운 서보산업 전무, 장호찬 서보산업 부사장, 이범수 서보산업 대표, 신용구 한국테크놀로지 대표, 백운걸 대우조선해양건설 부사장, 장상만 대우조선해양건설 부사장이 25일 서울역 T타워 대회의실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테크놀로지
(왼쪽부터) 김병운 서보산업 전무, 장호찬 서보산업 부사장, 이범수 서보산업 대표, 신용구 한국테크놀로지 대표, 백운걸 대우조선해양건설 부사장, 장상만 대우조선해양건설 부사장이 25일 서울역 T타워 대회의실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테크놀로지


[파이낸셜뉴스] 670조원 규모로 추정되는 사우디아라비아의 '네옴시티' 프로젝트로 인해 제2 중동붐의 기대감이 높아지는 가운데 중견 건설사를 거느린 한국테크놀로지가 사우디아라비아에 진출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코스닥 상장사 한국테크놀로지는 25일 서울역 T타워 본사에서 서보산업과 사우디아라비아 건설가설재 공장 및 관련 인프라 구축 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업무협약식에는 신용구 한국테크놀로지 대표, 이범수 서보산업 대표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해 사우디아라비아, 인도 등 해외 공동 프로젝트에 대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했다.

앞서 서보산업은 건축용 거푸집인 알루미늄 폼·유로폼 등을 설계, 제조해 건설사 등에 임대와 판매를 하고 있다.

협약서에 따르면 한국테크놀로지와 서보산업은 사우디아라비아 현지 건설가설재 설비 공장 설립 및 관련 인프라 구축 사업과 인도 'L&T Construction'에 추진 중인 갱폼 및 알루미늄 폼 수출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한다.


특히 사우디아라비아 건설가설재 관련 인프라 구축 프로젝트는 이미 서보산업 측에서 지난 8월 현지답사까지 마쳤으며 사우디아라비아 내 협력업체도 2번 이상 방한해 관련 사업에 대해 논의한 바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회사 관계자는 “최근 글로벌 원자재 공급난으로 전 세계 건설업계가 어려운 가운데 이번 협약을 통해 서보산업과 함께 글로벌 원자재 공급 확대에 기여하겠다”며 “이번 기회를 통해 제2 중동붐이라 일컫는 네옴시티 프로젝트 진출의 초석을 다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 17일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총리가 방한해 국내기업들의 네옴시티 프로젝트 진출의 장이 열린 가운데 서보산업과 한국테크놀로지가 사우디아라비아에 첫 발을 내딛어 귀추가 주목된다.

dschoi@fnnews.com 최두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