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조주현 중기부 차관, 화물연대 파업에 "장기화 시 피해기업 추가지원"

조주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이 25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회의실에서 ‘중소기업·소상공인 물류 애로 긴급 점검회의’에서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다.(중소벤처기업부 제공)
조주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이 25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회의실에서 ‘중소기업·소상공인 물류 애로 긴급 점검회의’에서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다.(중소벤처기업부 제공)


(서울=뉴스1) 신윤하 기자 = 조주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은 25일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에 대해 "지방청 등을 통해 물류 관련 현장 애로 등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장기화 시에는 피해기업에 대한 추가지원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조주현 중기부 차관은 이날 서울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회의실에서 열린 중소·벤처·소상공인 물류 애로 긴급점검회의에서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가 언제까지 지속될지 알 수 없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중소·벤처·소상공인 물류 애로 긴급점검회의는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에 따라 물류 관련 애로가 가중될 것으로 예상되는 중소·벤처기업과 소상공인의 현장 목소리 청취와 피해 최소화 방안 등 논의를 위해 마련됐다.


회의는 조주현 차관 주재로 열렸으며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등 유관기관 및 중소기업중앙회, 여성경제인협회 등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에 따른 중소·벤처기업과 소상공인 물류 애로 관련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고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지원방안 등에 대해 함께 논의했다.

조주현 차관은 "오늘 회의에서 논의된 현장 애로 중 중기부에서 대응 가능 사항은 즉시 조치하고 국토교통부, 해양수산부 등 타 부처 협조가 필요한 사항은 조속히 협의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면밀하고 기민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