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경총·시멘트·자동차 등 업종별단체, 노동계 총파업 중단 촉구 [뉴시스Pic]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이동근 경총 상근부회장을 비롯한 업종별단체 부회장들이 25일 오후 서울 마포구 경총회관에서 '노동계 총파업에 대한 업종별 단체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2022.11.25.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이동근 경총 상근부회장을 비롯한 업종별단체 부회장들이 25일 오후 서울 마포구 경총회관에서 '노동계 총파업에 대한 업종별 단체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2022.11.25.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류현주 기자 =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과 시멘트·자동차·철강 등 주요 업종별단체가 25일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노동계 총파업 중단을 촉구했다.

이동근 경총 상근부회장은 공동성명을 통해 "엄중한 경제 위기 상황 속에서 노동계의 총파업은 위기 극복을 위한 전 국민적 노력을 외면하는 집단이기주의적 행동"이라며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노동계는 시장경제 질서와 노사관계를 훼손하는 노조법 개정 요구와 투쟁을 중단해야 한다"며 "정부가 노동계의 불법행위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신속하고 엄정하게 대처해 산업 현장의 법치주의를 바로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부회장은 "지하철, 철도 등 공공분야 노조의 주요 요구사항이 ‘공공기관 혁신 가이드라인 철회’ 등 정부 정책이나 입법과 관련된 ‘사실상 정치파업’으로, 목적의 정당성이 없는 불법파업"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노동계는 시장경제 질서와 노사관계를 훼손하는 노조법 개정 요구와 투쟁을 중단해야 한다"며 "노동계의 노조법 제2조·3조 개정요구가 시장경제 질서와 노사관계 원칙에 맞지 않고, 불법 쟁의행위를 증가시키고 산업현장을 노사갈등의 장으로 만들 것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이동근 경총 상근부회장을 비롯한 업종별단체 부회장들이 25일 오후 서울 마포구 경총회관에서 '노동계 총파업에 대한 업종별 단체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2022.11.25.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이동근 경총 상근부회장을 비롯한 업종별단체 부회장들이 25일 오후 서울 마포구 경총회관에서 '노동계 총파업에 대한 업종별 단체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2022.11.25.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이동근 경총 상근부회장을 비롯한 업종별단체 부회장들이 25일 오후 서울 마포구 경총회관에서 '노동계 총파업에 대한 업종별 단체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2022.11.25.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이동근 경총 상근부회장을 비롯한 업종별단체 부회장들이 25일 오후 서울 마포구 경총회관에서 '노동계 총파업에 대한 업종별 단체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2022.11.25.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이동근 경총 상근부회장을 비롯한 업종별단체 부회장들이 25일 오후 서울 마포구 경총회관에서 '노동계 총파업에 대한 업종별 단체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2022.11.25.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이동근 경총 상근부회장을 비롯한 업종별단체 부회장들이 25일 오후 서울 마포구 경총회관에서 '노동계 총파업에 대한 업종별 단체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2022.11.25.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이동근 경총 상근부회장을 비롯한 업종별단체 부회장들이 25일 오후 서울 마포구 경총회관에서 '노동계 총파업에 대한 업종별 단체 공동성명'을 발표한 후 이동하고 있다. 2022.11.25.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이동근 경총 상근부회장을 비롯한 업종별단체 부회장들이 25일 오후 서울 마포구 경총회관에서 '노동계 총파업에 대한 업종별 단체 공동성명'을 발표한 후 이동하고 있다. 2022.11.25. scchoo@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ryuhj@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