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생활고' 서대문구 모녀 사망…"실거주지 달라 지원못해"

기사내용 요약
실거주지 달라 후속 지원 안 이뤄져
연락처 연계 등 개선 대책 이행 만전

[세종=뉴시스] 이연희 기자 =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앞 표지석. 2022.09.01. photo@newsis.com
[세종=뉴시스] 이연희 기자 =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앞 표지석. 2022.09.0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구무서 기자 = 보건복지부는 최근 발생한 서대문구 모녀 사망 사건에 안타까움을 표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25일 오후 보도참고자료를 통해 "정부는 서대문구 모녀 사망 사건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지난 7월 기준 서대문구 모녀의 가정은 건강보험료와 통신비, 금융연체 등의 위기정보가 발생했다.

보건복지부는 "돌아가신 모녀는 사각지대 발굴 시스템에 위기정보가 입수됐고, 발굴대상자로 선정, 지자체에 통보해 담당 공무원이 방문했으나 주소지와 실거주지가 다르고, 연락처 정보가 없어 추가적인 조사와 상담 등 후속 지원이 이루어지지 못했다"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 8월 수원 세모녀 사망 사건을 계기로 복지 사각지대 발굴 체계를 개선하기 위해 대책을 추진해왔다.

지난 24일 발표한 복지 사각지대 발굴·지원체계 개선 대책에는 위기 정보를 최대 44종으로 확대하고, 행정안전부와 통신사가 보유한 연락처 등을 연계하는 방안이 포함돼있다.

보건복지부는 "현재 보건복지위원회에 계류 중인 연락처 연계 등 관련 법률 개정안이 국회에서 조속히 통과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다른 대책들도 관계부처·기관 및 지자체와 협력해 대책을 차질없이 이행하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owes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