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죽는날까지 돌려볼것" 이효리 진심 담긴 '캐나다 체크인' 12월17일 첫방

tvN
tvN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가수 이효리의 특별한 이야기가 담긴 '캐나다 체크인'의 편성이 확정됐다.

오는 12월17일 오후 10시40분 처음 방송되는 tvN '캐나다 체크인'(연출 김태호·강령미, 작가 최혜정 / 제작사 TEO)은 10년 넘게 유기견 봉사를 꾸준히 해온 이효리가 새로운 가족의 품으로 해외 입양 보낸 개들을 만나기 위해 캐나다로 떠나는 여정이 담긴 프로그램이다.

이효리는 평소 인연을 맺었던 개들의 근황을 궁금해하고 그리워해왔다. 이에 그는 오랜만에 생긴 한 달 휴가를 활용해 그간의 바람을 행동으로 실천으로 옮겼고, '캐나다 체크인'까지 기획됐다.

개 따라 떠나는 이효리의 특별한 캐나다 여행이 어떻게 펼쳐질지 주목되는 가운데 공개된 1차 티저 영상에서는 떠나는 순간부터 설레는 마음을 숨기지 못하고 반가움에 함박웃음을 짓고 감동에 벅차 환희의 눈물까지 흘리는 이효리의 꾸밈없는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이효리는 "이 방송의 팬이 될 것 같다"며 "내가 죽는 날까지 돌려볼 것 같다"는 각별한 소감까지 전했다. '캐나다 체크인'에서만 볼 수 있는 그의 뜨거운 진심이 따뜻한 울림을 안길 전망이다.

또한 개들 과의 만남 외에도 오랜만의 여행을 즐기는 이효리의 모습도 공개된다.
개들이 입양된 가정을 방문하면서 접하는 캐나다의 다양한 도시들은 물론, 단풍으로 물든 캐나다의 만추와 총 1만5000km의 드라이브, 와이너리 방문과 서핑, 쇼핑, 캠핑 등 다양한 액티비티를 만끽하는 총 12일간의 여정이 리얼하게 그려질 예정이다.

'캐나다 체크인'을 연출한 김태호PD는 "이효리의 특별한 여행에 동행할 수 있어 제작진에게도 더할 나위 없이 소중한 기회였다"며 "캠핑카로 누비는 이효리식 캐나다 여행부터 사람과 동물 간의 속 깊은 교감이 선물하는 다양한 재미와 예측 불가능한 감동이 함께할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캐나다 체크인'은 이날 첫 방송을 시작으로 시작으로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40분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