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광주교육시민연대 "교육청은 대안학교 지원책 마련하라"

[광주=뉴시스] 광주시교육청. (사진=뉴시스DB).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뉴시스] 광주시교육청. (사진=뉴시스DB).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광주교육시민연대는 25일 "대안교육기관이 법률 통과로 인해 학교로서의 법적지위를 확보했지만 시교육청은 지원할 수 있는 근거조차 마련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광주교육시민연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관리 사각지대에 있는 대안교육기관을 지원하기 위한 법이 지난 1월 통과돼 관리·감독 주체가 교육감으로 정해졌지만 시교육청은 10개월이 지나도록 방향을 잡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또 "지난 2011년 전국 최초로 학교 밖 청소년 지원 조례를 제정한 뒤 대안학교 학생들의 급식비와 교사인건비를 지원했던 광주시는 교육청으로 이관을 요구했다"며 "하지만 시교육청은 교사 인건비 등 재정지원 근거가 없고 조직개편 과정 중이어서 검토할 여건이 안된다는 이유로 이를 거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시교육청이 책임을 회피하는 사이 지역 8개 비인가 대안학교가 재정적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내년 1월부터 교사 인건비, 급식비 등 운영비를 지원받지 못할 경우 임금체불, 부채에 시달리게 되거나 임시 휴교를 하게 될 위기에 놓여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더이상 학교 밖 청소년이 소외되지 않고 평등한 교육을 보장받기 위해 광주시와 교육청은 지원 체계를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gryu7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