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김동연 "청년들의 자유 허용하는 것이 '기회'"

기사내용 요약
도담소서 '경기도 청년정책 맞손' 간담회
"자유 허용하기 위해 더 많은, 고른 기회 줄 것"

25일 수원시 팔달구 도담소에서 열린 경기도 청년 정책 맞손 간담회에서 김동연 경기도지사와 청년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5일 수원시 팔달구 도담소에서 열린 경기도 청년 정책 맞손 간담회에서 김동연 경기도지사와 청년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 박상욱 기자 =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자유를 허용하는 것이 기회라고 생각한다"며 청년들을 응원했다.

김동연 지사는 25일 도담소(옛 도지사 공관)에서 '경기도 청년정책 맞손 간담회(맞손 경청의 날)'를 열고 "청년을 비롯한 사회 구성원들이 각각 자유에 제약을 받고 있다. 자유를 허용할 '기회'를 제공하는 방향으로 도정을 펼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청년에게 자유를 허용한(기회) 사례로 전날 월드컵 시민응원을 언급했다. "축구 대표단에게 힘을 주자는 생각도 있었지만 '10.29 참사' 때문이었다"며 "청년들이 자기 젊음을 발산하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힘을 얻는 것은 이태원이든 월드컵경기장이든 자연스럽고 권장할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사회, 기성세대, 정부·공공이 안전문제에 예방·대처함으로써 5000명이 넘는 인원이 응원해도 사고 없이 모두가 즐거울 수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고 했다.

이번 간담회는 '정기적으로 청년들과 대화하면서 수시로 청년들이 하고 싶은 얘기를 듣겠다'고 약속한 데 따른 것이다.
행사에는 경기도 열린도지사실(https://governor.gg.go.kr)과 경기도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지원한 경기도 청년 40명이 함께했다.

이날 참석한 청년들은 ▲배달특급 활성화 ▲청년 취미공간 조성 ▲온라인 소통창구 활성화 등의 의견을 전달했다.

이에 김 지사는 "경기도는 내년에 청년 사다리(저소득학생 해외연수 프로그램) 등 '청년 기회 시리즈'를 하려 한다"며 "경제와 사회 역동성을 의미하는 '더 많은 기회'를 오른쪽 바퀴, '더 고른 기회'를 왼쪽 바퀴로 해서 두 바퀴가 똑같지는 않더라도 균형 있게 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78@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