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수확기 공급량 줄어도 쌀값 더 떨어져…작년보다 12.2%↓ 전망

기사내용 요약
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 쌀 12월호' 발표
쌀 평균 가격 20㎏당 4만7000원 수준 예상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8일 오전 광주 북구 건국동 북광주농협 우치지점에서 2022년산 공공비축 매입 검수에 앞서 쌀포대가 옮겨지고 있다. 2022.11.08. wisdom21@newsis.com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8일 오전 광주 북구 건국동 북광주농협 우치지점에서 2022년산 공공비축 매입 검수에 앞서 쌀포대가 옮겨지고 있다. 2022.11.08. wisdom21@newsis.com


[세종=뉴시스] 오종택 기자 = 올해 수확기 쌀 공급량이 전년대비 16% 넘게 줄어들 전망이지만 산지 쌀값은 작년보다 더 떨어질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정부 매입량 증가에도 쌀값 회복은 더딜 것으로 보인다.

25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센터가 내놓은 '농업관측 쌀 12월호'에 따르면 2022년산 쌀의 수확기 전국평균 가격은 20㎏당 4만7000원 수준이 될 것으로 예측했다. 이는 지난해 수확기 쌀값(5만3535원)과 비교해 12.2% 하락한 가격이다.

수확기 쌀 가격은 생산량에서 정부 매입량을 뺀 시장공급량과 농산물 수요가 공급을 앞서는 시기인 단경기(7∼9월) 가격, 이월재고량 등에 영향을 받는다.

통계청이 발표한 2022년산 쌀 생산량은 전년보다 3%(11만8000t) 줄어든 376만4000t이다.

지난해 쌀 과잉 생산에 따른 가격 하락으로 재배면적이 줄고, 정부 매입량 증가로 수확기 시장 공급량은 294만4000t으로 전년보다 16.6% 감소할 전망이다.

정부는 쌀 수급 안정을 위해 37만t을 시장격리하고, 신곡예상수요량을 제외한 과잉물량 21만5000t을 추가로 매입하기로 했다.

2022년산 벼 매입량은 186만t으로 계획량 대비 63.4% 수준이다. 정부 매입량은 전년대비 54.3% 증가한 반면 쌀 유통을 담당하는 미곡종합처리장(RPC) 자체 매입량은 13%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 매입가격이 RPC 출하 가격보다 높을 것이라는 인식이 시장에 형성되면서 RPC 자체 출하가 상대적으로 줄어들 것이라고 농업관측센터는 설명했다.

지난 15일 기준 전국 산지 쌀 가격은 20㎏당 4만6777원으로 직전 단경기(7~8월) 대비 9.9% 상승했으나 전년 대비 12.5% 낮은 수준이다. 지난달 정부 쌀 수급대책 발표 이후 직전단경기 대비 상승한 이후 이달 들어서도 보합세를 유지 중이다.

수확기 가격은 4만7000원 안팎으로 예상된다. 비수확기 쌀값이 전년 수확기보다 떨어지는 역계절진폭이 20.5% 발생했다. 수확기 시장공급량이 전년보다 줄어도 가격 하락 우려 등으로 쌀 가격 상승세는 제한적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정부 매입 증가로 2022년산 쌀의 단경기(2023년 7~8월) 가격은 수확기 대비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농업관측센터가 산지유통업체를 대상으로 12월 쌀 예상 판매가격을 조사한 결과 11월 대비 비슷할 것이란 응답이 72.2%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인상하겠다는 응답은 16.1%, 인하겠다는 응답은 11.7%로 조사됐다.

[세종=뉴시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 쌀 12월호.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뉴시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 쌀 12월호. *재판매 및 DB 금지

☞공감언론 뉴시스 ohj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