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광명서 부인·아들들 살해 40대, 국민참여재판 신청 철회

[안산=뉴시스] 추상철 기자 = 광명에서 아내와 두 아들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40대 A씨가 28일 오전 경기 안산시 수원지방법원 안산지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2.10.28. scchoo@newsis.com
[안산=뉴시스] 추상철 기자 = 광명에서 아내와 두 아들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40대 A씨가 28일 오전 경기 안산시 수원지방법원 안산지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2.10.28. scchoo@newsis.com
[안산=뉴시스] 박종대 기자 = 자신을 무시한다는 이유로 경기 광명시에서 아내와 두 아들을 살해한 40대 가장이 국민참여재판을 신청했다가 이를 철회했다.

25일 오후 수원지법 안산지원(부장판사 남천규)은 살인 혐의로 구속 기소된 A씨에 대해 국민참여재판 희망여부를 묻는 심리기일을 진행했다.

재판부는 최근 A씨가 국민참여재판을 희망한다는 의사 확인서를 재판부에 제출하자 다시 희망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이날 심문기일을 열었다.

A씨 측 변호인은 재판부가 피고인의 국민참여재판을 원하는지를 의사를 묻자 "(피고인이) 공소장을 송달받고 깊이 생각하지 않은 상황에서 했다"며 철회를 요청했다.

재판부는 이같은 요청에 따라 이날 국민참여재판 진행 결정여부에 따른 심문기일을 마치고 당초 예정돼 있던 대로 다음 달 6일 첫 공판기일을 열 예정이다.

A씨는 지난달 25일 오후 8시께 광명시 소하동 자신이 사는 집 안에서 부인 B(40대)씨와 10대 아들 C군과 초등학생 D군을 흉기와 둔기를 이용해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이 사건은 A씨가 세 사람을 차례로 살해한 뒤 CCTV 사각지대를 이용해 밖으로 나가 범행도구를 버리고 인근 PC방에서 2시간 가량 시간을 보내다 오후 11시27분 귀가해 "외출하고 오니 가족들이 죽어있었다"라며 119에 신고하며 처음 외부에 알려지게 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주변 수색 및 CCTV 분석 등을 통해 아파트 인근 수풀에서 A씨가 버려둔 흉기와 둔기를 비롯해 혈흔이 묻은 옷가지까지 찾아냈고, 이를 토대로 추궁해 A씨로부터 자백받아내 지난 1일 검찰에 사건을 송치했다.

이후 검찰은 대검찰청 통합심리분석을 통해 기억상실, 다중인격장애 등을 주장하는 A씨의 진술을 거짓으로 판단하고 피해자들에게 존중받지 못하고 부당한 대우를 받는다는 과장된 반감이 이 사건 범행 동기임을 밝혀냈다.

검찰은 A씨가 2년 전 회사를 그만둔 뒤 아내와 언쟁하는 일이 잦아지고 자녀와 소원해지면서 사소한 일에도 분노를 주체하지 못하고, 자녀들이 자신을 업신여긴다고 생각하게 돼 이 사건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판단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d@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