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이광재, 남욱 발언에 "김만배와 친분 없어…법적조치" 반박

기사내용 요약
"대장동과 아무 관련 없어…명예훼손 법적 책임"
남욱, 대장동 재판서 "李 설득하려 김만배 영입"
김만배 측근으로 이광재·김태년·이화영 등 거론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이광재 국회 사무총장이 지난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예산안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2022.11.09.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이광재 국회 사무총장이 지난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예산안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2022.11.09.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하지현 기자 = 이광재 국회 사무총장이 25일 대장동 재판에서 남욱 변호사가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씨와 친분이 있었던 인사로 자신을 거론한 것을 두고 "대장동과 저는 아무 관련이 없다"고 반박했다.

이 사무총장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오늘 남욱씨가 재판에서 저를 언급했다. 저는 김만배씨와 친분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장동이라는 동네도 사건이 터지고 처음 알았다. 대장동과 저는 아무 관련이 없다"며 "사실에 기반하지 않은 명예훼손이 이뤄진다면 법적 책임을 반드시 묻겠다"고 적었다.

앞서 남 변호사는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이준철) 심리로 진행된 대장동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대장동 개발사업 추진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이 대표에게 로비하기 위해 현직 기자였던 김만배씨를 끌어들였다는 취지로 증언했다.

남 변호사는 "김씨가 이 시장과 직접적인 친분이 있다는 것은 알지 못했고, 이 시장과 친분이 있는 다른 유력 정치인들과 친분이 있어 이들을 통해 이 시장을 설득하는 역할을 김씨에게 부탁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씨와 친분이 있고 이 시장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인사가 누구라고 들었는지' 묻는 질의에 "이광재 전 의원, 김태년 의원, 이화영 전 의원(당시 경기도 평화부지사)라고 들었다"고 답했다.

아울러 "당시 김씨가 성남시의회와 성남시 측 로비를 담당하기 위해 최초에 만나 친분을 쌓은 건 윤창근(성남시의회 의장)이었던 걸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김씨의 얘기 외에 제가 직접 확인한 사실은 없다"고 부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dyh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