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윤한홍 "청담동 제보자 공익신고자로 바꿔"…전현희 "왜곡…유감"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공공의장)이 23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2차 청렴사회 민관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민권익위원회 제공) 2022.11.23/뉴스1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공공의장)이 23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2차 청렴사회 민관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민권익위원회 제공) 2022.11.23/뉴스1


(서울=뉴스1) 윤수희 기자 = 국회 정무위원회 간사인 윤한홍 국민의힘 의원은 25일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개입해 '청담동 술자리 의혹' 관련 보도설명자료에서 제보자를 공익신고자로 바꿨다고 주장하며 전 위원장의 사퇴를 요구했다. 이에 권익위측은 "제보자를 법적 용어인 공익신고자로 바꾼 것"이라고 해명했다.

윤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청담동 술자리 정치공작사건에 가담했던 전 위원장은 이제 사퇴해야될 것 같다"며 "전 위원장은 청담동 술자리 가짜뉴스 유포자를 공익신고자인 것처럼 보이게 하기 위해 교묘하게 가담해서 국민들을 속였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이 보도자료 초안에는 공익신고자 표현이 없었는데 3차례 보고를 받은 전 위원장의 지시에 의해 공익신고자 표현이 보도자료에 들어갔다"고 했다. 전 위원장이 당초 사건을 회피하겠다는 말과 달리 사건 처리에 개입했다는 의미로 보인다.

그러면서 "가짜 허위뉴스를 국민들에게 진실인 것처럼 보이게 하기 위해서 국민을 속이려고 공익신고자 표현을 넣게 한 것"이라며 "더 이상 권익위를 정치적으로 이용하기 위해 앉아 있지말고 이제 사표 내야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나 권익위 관계자는 이날 윤 의원의 주장에 대해 "해당 보도설명자료는 일부 언론에서 사실과 다른 보도가 나와서 오보대응 절차에 따라 배포된 사안"이라며 "제목에 '공익신고자'라는 표현이 추가된 것은 제보자라는 표현을 법적 용어인 '공익신고자'로 홍보담당관실에서 수정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보도설명자료와 관련해 전 위원장은 이 사안에 대해 신고자보호 기관으로서 법과 원칙을 준수하며 공정하게 처리하겠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추가할 것을 말씀하셨다"고 말했다.

전 위원장도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번 보도설명자료는 사실과 다른 언론보도가 확산되는것을 방지하고 법과 원칙에 따른 공정한 신고처리와 함께 혹여나 위원장으로 인해 사건의 본질이 왜곡되고 불필요한 정치적 오해나 정치적 논란이 야기되는 것을 막기위한 선제적 조치였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그는 "위원장의 권익위 신고처리 절차에 대한 독립성을 보장하기 위한 조치를 오히려 정치권이 원래 의도와 정반대로 자신들의 정파적 관점에서 왜곡 해석하며 이를 이유로 권익위원장 사퇴압박용 정치적 논쟁화하는 것에 대해 매우 유감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앞서 권익위는 지난 8일 보도자료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변호사들과 술자리를 가졌다고 의혹을 제기한 제보자에 대해 "공익신고자 보호 신청을 받아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전 위원장은 불필요한 정치적 논란을 차단하고 공정한 사건 처리를 위해 해당 사건에 대한 사적 이해관계를 신고하고 회피해 해당 사건에 전혀 관여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