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KIRD, 공공연구기관 인재개발 개선 돕는다

올해 이어 내년에도 공공연구기관 인재개발 컨설팅
KIRD, 공공연구기관 인재개발 개선 돕는다


[파이낸셜뉴스] 국가과학기술인력개발원(KIRD)이 내년에도 공공연구기관에 인재개발과 관련된 컨설팅을 이어간다. 직무 분석과 역량 모델링 기반의 교육훈련 체계 설계 및 직원 경력개발 체계 수립, 연구몰입 환경 조성을 위한 조직문화 혁신 방안 등 전분야에 걸쳐 개선하는데 도움이 될것으로 보인다.

KIRD는 내년 1월 공모를 시작으로 '2023년 공공연구기관 인재개발 컨설팅 지원사업'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

10개 내외 기관을 선정해 약 5개월간 컨설팅을 수행할 예정이며, '문제 정의 → 해결 방안 도출 → 컨설팅 결과 적용 → 사후 지원' 4단계 절차로 진행된다. KIRD 관계자는 "특히 2023년에는 사후 지원을 강화해 컨설팅 결과가 연구 현장에 온전히 착근하는 데 심혈을 기울일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KIRD는 9개 연구기관을 대상으로 '2022년 공공연구기관 인재개발 컨설팅 지원사업'을 마무리했다. 올해 KIRD는 한국과학기술원, 한국기계연구원, 한국철도기술연구원 등 9개 기관을 대상으로 공공연구기관 특화 컨설팅 등을 지원했다.

이에 더해, 참여 기관의 컨설팅 업무 담당자를 대상으로 워크숍도 개최했다. 인재개발 개념 및 컨설팅 활용 방안 학습, 우수 사례 공유, 참석자 간 의견 교류 등을 1박 2일 동안 진행하며, 기관 간 인재개발 네트워크 형성 및 사업 개선 의견까지 이끌어냈다.

KIRD 박귀찬 원장은 "우리나라가 기술 패권 경쟁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조직 차원의 인재 육성 체계 구축 및 지속 개선을 통한 구성원 R&D 역량 강화가 중요하다"며, "연구 현장이 필요로 하는 컨설팅 영역 발굴과 방법론 개발을 통해 시의적절한 현장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monarch@fnnews.com 김만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