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부산서 60대가 출소 후 교회에 "불 지르겠다" 협박 전화…긴급체포

부산동부경찰서 전경. ⓒ News1 백창훈 기자
부산동부경찰서 전경. ⓒ News1 백창훈 기자


(부산=뉴스1) 백창훈 기자 = 부산의 한 교회에서 헌금을 훔쳐 실형을 받은 60대 남성이 최근 출소 후 해당 교회에 협박 전화를 걸었다가 또다시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동부경찰서는 25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보복 협박 혐의로 A씨(60대)를 긴급체포했다고 밝혔다.

A씨는 24일 부산의 한 교회에 전화를 걸어 "불을 지르겠다"며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전화를 받은 교회 관계자가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추적 수사 후 이날 새벽 A씨를 통영의 한 여관에서 긴급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10월 이 교회에 침입해 헌금함을 부수고 현금 3000만원을 훔쳐 경찰에 붙잡혔다.

이 절도 혐의로 징역 1년을 선고받은 A씨는 최근 만기 출소 후 해당 교회에 앙심을 품어 협박 전화를 하다 또다시 붙잡혔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주거지가 일정하지 않고, 같은 대상을 두 차례나 범행 대상으로 삼아 구속 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