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척추·관절 100세 설계]팔 올리기도 힘들어..오십견 젊은 층도 방심할 수 없어

최근 3040 오십견 환자 크게 늘어 '삼십견'
가벼운 스트레칭, 어깨 긴장 자주풀어줘야
[파이낸셜뉴스] #직장인 최 씨(38세, 남)는 지난 몇 개월간 꾸준히 왼쪽 어깨에 통증이 있었는데, 얼마 전부터는 팔을 들 수 없을 정도로 통증이 심해졌다. 특히 자다가 옆으로 돌아누우려다 통증으로 깨는 날이 많았다. 뒤늦게 병원을 찾은 최씨는 오십견(유착성관절낭염)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삼십대에 오십견이라니 당황스러웠다.
[척추·관절 100세 설계]팔 올리기도 힘들어..오십견 젊은 층도 방심할 수 없어

중년 이후 어깨에 통증이 생기면 가장 먼저 ‘오십견’을 떠올리는데, 젊은 층의 경우 근육통으로 치부해 증상을 방치하거나 치료를 미루는 경우가 많다. 유착성관절낭염이 오십견이라 불리는 이유는 50대의 발병율이 높은 질환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최근 삼십견이라는 말이 생겨날 정도로 30~40대 젊은 환자들이 늘고 있다. 발병 원인을 정확하게 규명하기는 어렵지만 최근 젊은 층 환자가 증가하는 이유로 PC와 스마트폰 사용 시간의 증가, 스포츠 활동 등을 꼽는다.

오십견은 어깨 통증과 더불어 어깨 관절이 굳어지면서 운동의 제한을 받는 상태를 말하는데, 주로 낮보다 밤에 통증이 심해 잠을 뒤척이는 경우가 많다. 오십견은 특별한 원인 없이 발병하는 일차성 오십견과 특정 질환이나 외상 등이 동반되어 발생하는 이차성 오십견으로 나뉜다. 일차성 오십견은 특별한 치료 없이도 수개월 이내에 저절로 치유된다고 알려져 있지만 자연회복 되지 않는 경우가 더 많고, 자연치유가 되더라도 매우 오랜 시간에 걸쳐 치유되기 때문에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50대 이후 오십견 환자들의 경우 어깨 관절의 석회성 건염, 충돌증후군, 회전근개 파열 등이 동반되는 이차성 오십견인 경우가 많다. 반면 젊은 층 환자의 경우 일차성 오십견이 대부분이다. 증상이 심하지 않은 일차성 오십견 환자라면 충분한 휴식과 함께 약물치료, 물리치료와 도수치료 등으로 증상을 호전시킬 수 있다.
통증이 심한 경우라면 주사치료를 통해 빠른 효과를 볼 수 있다. 하지만 이러한 치료에도 호전이 없다면 관절내시경을 통해 염증을 없애고 줄어든 관절낭을 넓혀주는 시술이 필요할 수도 있다.

오십견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가벼운 스트레칭을 통해 주기적으로 어깨의 긴장을 풀어주는 것이 좋고, 상체를 많이 사용하는 운동을 하기 전에는 충분한 스트레칭으로 어깨 주변 근육과 인대의 유연성을 높이는 것이 좋다.

여우진 원장(바른세상병원 관절클리닉 / 정형외과 전문의)

vrdw88@fnnews.com 강중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