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월드컵] FIFA, 성 소수자 지지 뜻하는 '무지개 모자' 경기장 반입 허용

카타르월드컵 카타르월드컵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국제축구연맹(FIFA)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부터 '성 소수자 차별 금지' 등 다양성 존중 의미가 담긴 무지개 모자와 깃발의 경기장 반입을 허용하기로 했다.

웨일스 축구협회(FAW)는 25일(한국시간) "웨일스 팬들은 이란과의 조별리그 B조 2차전부터 무지개 모자와 깃발을 들고 경기장에 들어갈 수 있다"며 "FIFA가 이를 허용했다"고 밝혔다.

앞서 22일 웨일스와 미국의 B조 1차전에서는 무지개 복장이 금지됐다.

이 때문에 성 소수자를 지지하는 의미로 무지개 모자와 깃발을 들고 경기장을 찾은 웨일스의 팬들은 입장하지 못했다.

당시 웨일스의 전 여자축구 대표 로라 맥앨리스터는 "한 보안요원이 '모자를 벗어야 입장할 수 있다'며 출입을 제지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후 FAW는 FIFA에 공식 항의 성명을 냈고 결국 FIFA가 기존 입장을 변경, 관중들의 무지개 복장 착용은 허용하기로 했다.


이에 이날 오후 7시 알 라이얀에 위치한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웨일스와 이란의 B조 2차전에서는 무지개 문양의 도구를 든 웨일스팬들이 다수 경기장에 들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각국 대표팀 주장의 무지개 완장 착용은 여전히 금지되고 있다.

독일 빌트, 영국 텔레그래프 등 외신에 따르면 독일과 잉글랜드 축구협회는 카타르 월드컵 본선에서 무지개 완장을 제재하기로 한 FIFA를 스포츠중재재판소에 제소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