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한국인 2명 탑승 선박, 기니만서 해적에 억류됐다 풀려나

기사내용 요약
인니 국적 선원 17명 등 안전 확인
선박에 있던 석유 탈취…항구 복귀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서아프리카 기니만 인근 해상에서 한국인 선장 등 2명이 탑승한 유류 운반선이 해적에 끌려갔다가 풀려난 것으로 확인됐다. 선박에 있던 석유 등은 탈취된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외교부 당국자에 따르면, 서아프리카 코트디부아르 남방 약 200해리에 위치한 해당 선박은 24일 오전 7시께(한국 시간) 연락이 두절됐으나 25일 오전 11시 55분께 선장의 비상위성전화를 통해 연락이 다시 닿아 선원들의 안전이 확인됐다.


마셜제도 국적인 선박에는 한국인 2명 외에도 17명의 인도네시아 국적 선원이 탑승해 있었다.

당국자는 "선박이 파손이 많이 됐다"며 "오후 2시경 운항이 가능한 것으로 확인이 돼서 원래 출발했던 코트디부아르 아비장 항구로 복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우리 당국은 선원들의 안전을 위해 근처 우방국들에 호위를 요청했고, 우방국 군함이 선박을 보호하며 항구까지 이동할 것으로 전해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