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김진표 "저출산 문제는 고차방정식, 범국가적 노력 필요해"

기사내용 요약
국회서 나경원 저출산고령사회위 부위원장 접견
"젊은 세대 '출산 장려 운동'에 감정적 저항감 느껴"
나경원 "인구·기후 문제, 범국가적으로 함께 해야할 문제"
[서울=뉴시스]강주희 기자 = 김진표 국회의장은 25일 저출산 문제에 대해 "정부의 노력만으로는 문제 해결이 어려운 만큼 언론, 종교계, 민간이 함께하는 국가적인 노력이 필요할 때"라고 말했다.

김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나경원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 겸 외교부 기후환경대사를 만나 "저출산 문제는 고용·복지·교육·주택 등 여러 문제가 얽혀 있는 고차방정식 같은 문제"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화를 해보면 젊은 분들은 '출산 장려 운동'식에 대해서 감성적 저항감을 느끼는 게 아닌가 한다"며 "프랑스처럼 미혼문 문제를 정식 가족으로 인정하는 기조 하에서 모든 정책이 바꿔야 낙태도 줄지 않겠냐"고 했다.


그러면서 "기독교계에서 동성애·동성혼 치유회복운동도 포함해 네 가지를 한꺼번에 생명존중운동으로 승화해 추진하자는 움직임이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우리 미래를 좌우하는 핵심 아젠다인 인구와 기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여야 합의로 '인구위기특별위원회'와 '기후위기특별위원회'를 설치하기로 한 만큼 국회와도 충분히 소통해달라"고 당부했다.

나 부위원장은 "인구·기후 문제는 정부 뿐만 아니라 국회에서도 적극적으로 도와주시고 범국가적으로 함께 해야하는 문제"라며 "국회에서 특위를 출범해주시는 것에 대해 감사드리며 많은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zooey@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