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보아 "SM 암흑기, 방시혁이 택시비 주기도…내가 사옥 세웠다"

보아(유튜브 '본인등판' 영상 갈무리)
보아(유튜브 '본인등판' 영상 갈무리)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가수 보아가 자신이 속한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의 건물을 세웠다고 밝혔다.

보아는 지난 24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원더케이 오리지널 '보아는 사실 아무렇지 않고 무시하고 있는데? 보아 본인등판' 영상에서 자신의 프로필에 대해 이야기했다.

해당 영상에서 보아는 "태어난 곳은 서울특별시가 아니고 구리시, 본가는 남양주시"라며 "프로필상 160㎝ 라는데, 제 실제 키는 정확히 157.8㎝"라고 밝혔다.

'위상 및 대중적 입지' 섹션 중 'SM엔터테인먼트의 암흑기를 책임진 소녀 가장이었다'라는 글을 읽은 보아는 "암흑기였다"라며 "매니저분들이 없어서 녹음할 때 버스 타고 다니고, 집에 갈 때 방시혁 오빠가 택시 좀 타고 가라고 해서 택시비 주고"라고 회상했다. 이어 "(SM의) 건물을 세웠다"라며 웃었다.

또 영국의 파이낸셜 타임스, 프랑스 르몽드지 1면에 실린 것에 대해 보아는 "그래서 이거 선생님이 갖고 계신다, 실린 걸 굉장히 자랑스러워 하신다"라고 덧붙였다.

올해 그룹 갓 더 비트에 대해 "센터는 저다, 연차순이다"라며 "연차가 적을수록 사이드로 갔다"고 했다. 리더에 대해선 "제가 태연이한테 하라고 했다, 저는 솔로만 해봤고, 태연이가 그룹 생활도 오래 했고 소녀시대 리더이기도 하고, 레드벨벳 에스파 사이에서 잘 조율해주지 않을까 싶었다"고 밝혔다.


'갓 더 비트 한다고 했을 때 어떤 반응이었냐'고 묻자, 보아는 "당시 제가 '저요? 왜요? 괜찮겠어요? 평균연령을 확 올릴 텐데 괜찮겠냐'고 했다"라며 "재밌겠다 보다는 내가 낄 자리가 맞나, 어린 친구들끼리 영한 에너지가 있을 텐데라고 생각했다"라고 덧붙였다.

엠넷 '스트릿 우먼 파이터'와 '스트릿 맨 파이터'에서 댄스 심사를 했던 보아는 "사실 힘들었다, 평가라는 건 굉장히 주관적이고 모두가 같은 생각을 할 수는 없는 것 같다"라며 "어떤 심사 프로에서도 호불호는 갈리는 것 같다, 평가에 대한 평이 마음에 안 드실 수도 있지만, 그렇게 생각하는 사람도 있다는 것을 굳이 부정할 필요가 있을까"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한편 보아는 지난 22일 미니 3집 '포기브 미'로 컴백해, 동명의 타이틀곡 '포기브 미'로 활동에 돌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