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NCCK 인권상 김혜진 노동운동가…특별상 임은정 검사

[서울=뉴시스] 2022년 제36회 NCCK 인권상 시상식 (사진=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제공) 2022.11.2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2022년 제36회 NCCK 인권상 시상식 (사진=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제공) 2022.11.2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제36회 NCCK 인권상에 전국불안정노동철폐연대 상임활동가 김혜진씨가 수상자로 선정됐다. 특별상은 임은정 검사가 받는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는 세계인권선언일인 12월10일에 맞춰 ‘인권주간’을 제정하고 1987년부터 인권주간연합예배와 인권시상식을 진행해 왔다.

NCCK 인권상은 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인권상으로 35년간 우리 사회의 인권증진과 민주발전에 기여한 개인 혹은 시민사회 단체에 수여해 왔다.

NCCK는 "올해의 인권상은 차별 받는 노동자, 주요 노동 현안이 있는 곳마다 공동투쟁위원회 등을 구성해 비정규직 노동자, 미조직 노동자의 존엄과 인권증진을 위해 오랜 시간 헌신해 온 김혜진 노동운동가(전국불안정노동철폐연대 상임활동가)를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NCCK는 임은정 검사에 대해서는 "박형규 목사 민청학련사건에 대한 재심에서 '백지구형' 관행을 따르지 않고 무죄를 구형하는 등 검찰 내부에서 고군분투해온 공로를 인정해 임은정 검사에게 특별상을 수상하게 됐다"고 했다.


이어 "검찰을 비롯한 모든 공적 권력이 진정 국민을 위해 복무하는 사회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특별상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시상식은 12월1일 한국기독교회관 2층 조에홀에서 열린다. NCCK 인권센터 유튜브로도 생중계 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jeeq@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