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승자독식 정치, 반대정당에 혐오만 키워"…대구서 정치개혁 토론회

여야 의원들이 25일 오후 대구무역회관 대회의실에서 '초당적 정치개혁'을 주제로 토론회를 하고 있다. 이날 토론회에는 국민의힘 홍석준(대구 달서갑)·김병욱(경북 포항남·울릉)·이인선(대구 수성을) 의원, 더불어민주당 김종민(충남 논산·계룡·금산)·이탄희(경기 용인정)·김영배(서울 성북갑) 의원, 무소속 양정숙 의원, 강민구 민주당 대구시당위원장, 임미애 민주당 경북도당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2022.11.25/뉴스1 ⓒ News1 남승렬 기자
여야 의원들이 25일 오후 대구무역회관 대회의실에서 '초당적 정치개혁'을 주제로 토론회를 하고 있다. 이날 토론회에는 국민의힘 홍석준(대구 달서갑)·김병욱(경북 포항남·울릉)·이인선(대구 수성을) 의원, 더불어민주당 김종민(충남 논산·계룡·금산)·이탄희(경기 용인정)·김영배(서울 성북갑) 의원, 무소속 양정숙 의원, 강민구 민주당 대구시당위원장, 임미애 민주당 경북도당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2022.11.25/뉴스1 ⓒ News1 남승렬 기자


여야 정치권이 25일 오후 대구무역회관 대회의실에서 '초당적 정치개혁'을 주제로 연 정치개혁 토론회에 앞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토론회에는 국민의힘 홍석준(대구 달서갑)·김병욱(경북 포항남·울릉)·이인선(대구 수성을) 의원, 더불어민주당 김종민(충남 논산·계룡·금산)·이탄희(경기 용인정)·김영배(서울 성북갑) 의원, 무소속 양정숙 의원, 강민구 민주당 대구시당위원장, 임미애 민주당 경북도당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2022.11.25/뉴스1 ⓒ News1 남승렬 기자
여야 정치권이 25일 오후 대구무역회관 대회의실에서 '초당적 정치개혁'을 주제로 연 정치개혁 토론회에 앞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토론회에는 국민의힘 홍석준(대구 달서갑)·김병욱(경북 포항남·울릉)·이인선(대구 수성을) 의원, 더불어민주당 김종민(충남 논산·계룡·금산)·이탄희(경기 용인정)·김영배(서울 성북갑) 의원, 무소속 양정숙 의원, 강민구 민주당 대구시당위원장, 임미애 민주당 경북도당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2022.11.25/뉴스1 ⓒ News1 남승렬 기자


(대구=뉴스1) 남승렬 기자 = 승자독식 정치 구도의 극복 방안을 모색하는 정치개혁 토론회가 여야 정치권 공동 주최로 대구에서 열렸다.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 정의당, 기본소득당, 무소속 일부 의원 등 여야 정치권은 25일 대구무역회관에서 '초당적 정치개혁'을 주제로 두번째 토론회를 열었다.

여야 국회의원 등이 공동 주최한 이 토론회에서는 우리 정치의 고질적 병폐인 승자와 강자가 의석 수를 독식하는 정치 문제를 해결할 방안 등이 테이블에 올랐다.

국민의힘 홍석준(대구 달서갑)·김병욱(경북 포항남·울릉)·이인선(대구 수성을) 의원, 더불어민주당 김종민(충남 논산·계룡·금산)·이탄희(경기 용인정)·김영배(서울 성북갑) 의원, 무소속 양정숙 의원, 강민구 민주당 대구시당위원장, 임미애 민주당 경북도당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승자독식 정치 극복을 위한 정치개혁'을 주제로 발제에 나선 이소영 대구대 교수(국제관계학과)는 한국정치 발전을 가로막는 가장 큰 요인으로 '승자독식 정치'를 꼽았다.

이 교수는 "승자독식 정치의 결과 반대 정당에 대한 혐오와 반감이 지지 정당에 대한 애정을 훨씬 넘어서는 정치적 부족주의와 정치적 종파주의가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승자독식 정치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개혁을 주도해야 하는 거대 양당이 기득권을 포기하는 방향으로 진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토론에 나선 여야 의원 등은 공직선거법 개정을 통한 중대선거구제 도입, 책임총리제 구현, 지방으로 권력 분산, 지방 소멸 해결 방안 등이 실현돼야 국민이 바라는 정치개혁이 될 수 있다는 취지의 의견을 밝혔다.

앞서 지난 18일에는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여야 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같은 주제로 토론회가 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