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尹대통령, 오석준 대법관에 "어려운 일 맡아줘 감사"(종합)

오석준 대법관 후보자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8.29/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오석준 대법관 후보자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8.29/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김일창 유새슬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25일 오전 오석준 신임 대법관 임명을 재가했다. 오 대법관은 윤석열 정부에서 임명된 첫 대법관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오 대법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며 "어려운 일을 맡아줘서 감사하고 건강 잘 챙겨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국회는 지난 8월29일 인사청문회를 마친 뒤 오 대법관 임명동의안을 역대 최장기간 표류시킨 끝에 전날(24일) 오후 본회의에서 재석 276명, 찬성 220명, 반대 51명, 기권 5명으로 가결했다.

오 대법관은 가결 직후 소회문을 내고 "대법관 직무를 수행하면서 국민 누구나 수긍할 수 있는 공정하고 정의로운 판결, 법 앞의 평등이 지켜지는 판결, 우리 사회를 통합할 수 있는 균형 있는 판결을 할 수 있도록 성심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오 대법관은 법관 임관 후 32년간 각급 법원에서 다양한 재판 업무를 담당, 두 차례 대법원 법원행정처에서 공보관 업무를 맡은 바 있다. 국민·언론과의 소통, 법원 행정에도 밝다는 평가다.


오 대법관은 서울고법 부장판사로 재직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을 맡기도 했다. 2011년 서울행정법원에서 부장판사로 있으면서는 조선총독부 중추원 참의를 지낸 조진태에 대한 친일재산 환수가 적법하다는 판단을 내리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오 대법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기 전, 지난 9월 퇴임한 김재형 전 대법관에게 청조근정훈장을 수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