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내일날씨] 새벽까지 중부·전북 비…낮부터 찬 바람 '쌩쌩'(종합)

/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서울=뉴스1) 구진욱 기자 = 26일 토요일에는 전국이 흐리다가 차차 맑아진다. 중부지방과 전북에는 새벽녘 한때 비가 내린다.

기상청은 이날 전국이 새벽까지 북쪽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다가 차차 벗어나 중국 북북지방에서 확장한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권에 들겠다고 예보했다.

수도권·강원영서·충남권·충북·전북의 예상 강수량은 5㎜ 내외다. 비가 그친 뒤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해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한낮 기온이 10도 내외로 떨어져 쌀쌀하다. 27일부터는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져 전국 대부분 지역이 0도 이하의 영하권 날씨를 보인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3~12도, 낮 최고기온은 5~19도로 전망된다.

주요 도시 예상 최저기온은 △서울 6도 △인천 7도 △춘천 4도 △강릉 10도 △대전 7도 △대구 7도 △전주 8도 △광주 8도 △부산 12도 △제주 14도다.

최고기온은 △서울 7도 △인천 8도 △춘천 9도 △강릉 14도 △대전 12도 △대구 15도 △전주 14도 △광주 15도 △부산 18도 △제주 17도로 예상된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시속 55㎞ 내외(강원산지 90㎞)의 강풍이 불어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한다.

서해중부먼바다와 동해남부먼바다에는 바람이 시속 30~60㎞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은 1.5~4.5m로 매우 높게 인다.

고비사막과 내몽골고원에서 24일 발원한 황사는 동쪽으로 이동하면서 약화됐으나 일부 지역의 미세먼지가 일시적으로 높아질 가능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