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설탕으로 검은 뱀 만들다가 '펑'…어린 학생 11명 화상 [영상]

베이킹소다와 설탕으로 만들어낸 검은 기둥. (유튜브 갈무리)
베이킹소다와 설탕으로 만들어낸 검은 기둥. (유튜브 갈무리)


(유튜브 갈무리)
(유튜브 갈무리)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호주의 한 초등학교에서 과학실험 도중 폭발사고가 일어나 어린이 11명이 다쳤다고 영국 BBC 방송 등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고는 시드니 북부 맨리 웨스트 공립학교의 한 수업 시간에 일어났다. '설탕으로 검은 기둥 만들기' 실험을 하던 학생 11명과 교사 1명은 폭발로 화상을 입어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 중 학생 2명은 가슴과 얼굴 등에 심각한 화상을 입었고 나머지 학생과 교사는 가벼운 화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실험은 오래전부터 많은 학교에서 해오던 일상적인 실험으로, 베이킹소다에 설탕을 섞은 것을 변성 알코올로 적신 모래 위에 쌓은 다음 불을 붙이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불을 붙이면 설탕이 연소하고 남은 탄소 덩어리가 모래를 뚫고 조금씩 뻗어 나오면서 마치 검은 뱀이 꿈틀 거리는 듯한 보습을 만들어낸다.
이 실험은 유튜브 등의 소셜 미디어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교육당국은 이날 야외에서 진행된 실험 도중, 갑자기 거센 바람이 불면서 실험에 쓰이던 화학 물질이 흩날려 불길을 키운 것으로 추정했다.

사고 발생 다음날 아이들과 교사는 모두 무사히 회복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