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교육공무직 12.7% 파업…유초중고 4곳중 1곳 급식 차질

기사내용 요약
돌봄교실 5.6% 701개실 문 닫고 미운영
참가율 지난해 1차 파업 14.9%보다 하락
교육부 "파국 치닫지 않도록 지원하겠다"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조합원들이 2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에서 '전국교육공무직본부 11.25 총파업 대회'를 하고 있다. 2022.11.25. kgb@newsis.com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조합원들이 2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에서 '전국교육공무직본부 11.25 총파업 대회'를 하고 있다. 2022.11.25. kgb@newsis.com
[세종=뉴시스]김정현 기자 = 25일 전국적인 교육공무직 파업으로 유·초·중·고 4곳 중 1곳에서 급식 운영에 차질을 빚었다.

파업 참가자 규모는 2만여명으로 집계돼 지난해 1차 파업보다 다소 저조한 참여율을 보였다.

교육부는 이날 오전 11시 기준 교육공무직 파업 현황을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으로부터 집계한 결과, 16만8625명의 12.7%인 2만1470명이 참여했다고 밝혔다.

당국 집계 기준 지난해 10월 1차 파업의 14.9%보다 2.2%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학비연대) 측이 예측했던 6만~7만여명에 못 미쳤다.

파업으로 인해 학생들에게 급식을 제공하는 일부 유치원과 초·중·고, 특수학교 총 1만2570개교 가운데 3181개교(25.3%)에서 급식 운영에 차질이 빚어졌다.

총 3027개교(95.2%)에서 대체식을 제공했다. 이 중 91.8%인 2780개교가 빵·우유를 급식 대신 줬다. 도시락을 싸 오도록 한 곳은 134개교(4.4%)였다.

이 마저도 제공하지 못한 154곳(4.8%)은 단축수업 등을 실시, 계획된 학사 일정에 차질을 빚었다.

나머지 학교에서는 급식이 정상적으로 진행되거나, 시험(11개교)으로 본래 급식을 하지 않을 예정이었다.

초등 돌봄교실은 전체 1만2526개실 중 5.6%인 701개실이 파업으로 문을 닫았다. 학교 수를 기준으로 살펴보면 6039개교 중 3.5%인 213개교에 해당한다.

교육공무직 노동조합 3곳으로 구성된 학비연대는 17개 시도교육청 대표단과의 집단 임금교섭에서 견해 차이를 좁히지 못하고 이날 하루 파업에 돌입했다.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25일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열린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서울지부,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서울지부의 '집단임금교섭 투쟁승리' 총파업대회에서 한 참가자가 머리끈을 묶고 있다. 2022.11.25. photocdj@newsis.com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25일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열린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서울지부,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서울지부의 '집단임금교섭 투쟁승리' 총파업대회에서 한 참가자가 머리끈을 묶고 있다. 2022.11.25. photocdj@newsis.com
노조 측은 호봉제 시스템을 도입한 정규직 공무원 80% 수준의 단일임금체계를 요구하고 있지만 교육청들은 재정난을 우려하고 있어 양측의 입장차가 크다.

노조 측은 교육부를 상대로도 급식실 노동자 폐암 산업재해 문제에 대한 종합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한편, 정부와 여당의 지방교육재정교부금 개편안이 교육복지 예산 감축 시도라 규정하고 철회를 요구한다.

교육청들 노사 실무자들 사이에서는 이르면 다음달 초 노조와 다시 교섭을 재개할 가능성도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노조 지부에서 각 시도교육청을 방문해 교육감들을 개별적으로 만나는 등 물밑 접촉이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학비연대 측은 파업 장기화, 내년 3월 신학기 총파업을 경고하고 있어 마냥 긍정적으로 볼 수만은 없다.

학비연대는 지난해 10월 1차 파업에 이어 그 해 12월 2차 파업에 나섰던 바 있다.

교육부 파업 종합상황실장인 김정연 정책기획관은 "(노조는) 17개 시도교육청과 집단교섭을 하고 있어 그 결과를 (정부가) 좌우할 수는 없지만, 파국으로 끝나지 않고 정상적인 학교 생활로 복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교육청과 노조 간개별 면담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ddobagi@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