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기니만서 해적에 억류 韓선박 풀려나…한인 2명 '무사'(종합)

기사내용 요약
해적에 90 해리 끌려가…국적 몰라
인니 국적 선원 17명 등 안전 확인
선박에 있던 석유 탈취…항구 복귀
현지공관, 한국인 확인 후 영사조력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서아프리카 기니만 인근 해상에서 한국인 선장 등 2명이 탑승한 유류 운반선이 해적에 끌려갔다가 풀려난 것으로 확인됐다. 선박에 있던 유류 등은 탈취된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외교부 당국자에 따르면, 서아프리카 코트디부아르 남방 약 200해리에 있던 해당 선박은 24일 오전 7시께(한국 시간) 연락이 두절됐다.

선사는 24일 오후 6시40분께 해양수산부 측에 피랍 상황이 의심된다는 신고를 했고, 신고가 접수되자마자 박진 외교부 장관이 유관기관들과 재외국민보호대책본부를 설치하고 상황 대처를 위한 지시를 진행했다. 해수부 또한 여러 차례 선박과 연락을 시도했다.

다음날인 25일 오전 11시 55분께 선장의 비상위성전화를 통해 선사에 연락이 닿아 선원들의 안전이 확인됐다.

마셜제도 국적인 4000톤 규모의 선박에는 한국인 2명 외에도 17명의 인도네시아 국적 선원이 탑승해 있었다.

선박은 서아프리카 코트디부아르 남방 약 200해리에서 해적에 의해 90해리 가량 남쪽으로 끌려간 것으로 전해졌다. 해적의 국적도 추정하기 어려운 상황으로 알려졌다.

당국자는 "선박이 파손이 많이 됐다"며 "오후 2시경 운항이 가능한 것으로 확인이 돼서 원래 출발했던 코트디부아르 아비장 항구로 복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해적은 통신과 기본적인 운항 항법 등을 파괴한 것으로 확인됐다.


선박은 한국 기준으로 이르면 27일 항구에 도착할 것으로 보인다. 선박이 도착하는 대로 현지 우리나라 공관이 한국인의 상태를 확인하고 필요한 영사 조력을 할 계획이다.

우리 당국은 선원들의 안전을 위해 근처 우방국들에 호위를 요청했고, 우방국 군함이 선박을 보호하며 항구까지 이동할 것으로 전해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