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이광재, 남욱 증언에 "김만배와 친분 없어…법적책임 묻겠다"

이광재 국회 사무총장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2.11.9/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이광재 국회 사무총장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2.11.9/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서울=뉴스1) 박상휘 기자 = 이광재 국회 사무총장은 25일 남욱씨가 대장동 개발 사업 관련 재판에서 자신을 언급한데 대해 "대장동과 저는 아무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이 사무총장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사실에 기반하지 않은 명예훼손이 이뤄진다면 법적 책임을 반드시 묻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사무총장은 "저는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인) 김만배씨와 친분이 없다"며 "대장동이라는 동네도 사건이 터지고 처음 알았다"고 강조했다.


남씨는 이날 재판에서 김씨가 2012년께 대장동 개발 사업에 참여하게 된 계기에 대해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을 설득하는 역할"이라고 주장했다.

남씨는 "당시 김씨가 이시장과 친분이 있는 이광재 전 의원, 김태년 의원, 이화영 전 의원과 친분이 있다고 들어서 그분들을 통해 이 시장을 설득해달라고 부탁드렸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이 시장과 이들 정치인의 친분을 직접 확인해본 적은 없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