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LG팬 향한 채은성 손편지…"응원 평생 잊을 수 없을 것"

카타르월드컵 카타르월드컵
기사내용 요약
한화와 6년 최대 90억원에 FA 계약 맺고 LG 떠나

FA 채은성이 한화 이글스와 계약했다. (사진=한화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FA 채은성이 한화 이글스와 계약했다. (사진=한화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LG 트윈스를 떠나 한화 이글스에 새 둥지를 튼 채은성(32)이 LG 팬들에게 손편지로 작별 인사를 건넸다.

채은성은 25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에 손편지를 올렸다.

2009년 육성선수로 LG에 입단해 올해까지 14년간 한 팀에서 뛴 채은성은 2022시즌을 마친 뒤 처음으로 프리에이전트(FA) 자격을 얻었다.

채은성은 지난 22일 한화와 계약기간 6년, 최대 90억원(계약금 36억원·총 연봉 44억원·옵션 10억원)에 계약을 맺었다.

정들었던 LG를 떠나게 된 채은성은 그간 자신을 응원해 준 팬들에게 인사를 하고자 펜을 들었다.

채은성은 "처음으로 LG라는 팀을 떠나게 됐다. 갑작스러운 결정에 놀라셨을 팬 분들께 어떤 말을 전해야할지 생각이 많았다"며 "팀을 떠나는 결정을 하기까지 많은 스트레스를 받고, 며칠 동안 잠을 이루지 못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입단 후 오랜 시간이 흘렀지만, LG에서의 수많은 추억들이 바로 어제 일처럼 생생하게 느껴진다"면서 "LG에서 좋았던 기억 속에는 항상 팬 분들이 함께였다"고 돌아봤다.

육성선수로 입단한 채은성은 입단 5년 만인 2014년에야 1군 무대를 밟았고, 2016년부터 주축 타자로 발돋움했다.


"2009년 육성선수로 입단한 후 포기하지 않았지만, 올해가 선수로서 마지막이라고 생각했던 날들이 있었다"고 회상한 채은성은 "그때마다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팀에 필요한 선수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것 밖에 없었다"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한화 이글스로 이적한 채은성이 LG 트윈스 팬들에게 남긴 손편지. (사진 = 채은성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한화 이글스로 이적한 채은성이 LG 트윈스 팬들에게 남긴 손편지. (사진 = 채은성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이어 채은성은 "세 자릿수 등번호를 달고 포수 마스크를 쓰고 있던 구리야구장에서의 응원부터 올해 가을야구 마지막 타석에서의 응원까지 평생 잊을 수 없을 것 같다"면서 "제가 이만큼 성장할 수 있게 해준 LG와 어느자리에 있든 항상 많은 응원을 보내주신 팬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적었다.

채은성은 "팬 분들의 응원을 잊지 않고 새기며 늘 그래온 것처럼 열심히 준비해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고 다짐한 뒤 "이제 LG의 채은성으로 인사드릴 수는 없지만, 야구선수 채은성의 새로운 시작을 응원해주셨으면 한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