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이태원 참사' 수사 특수본, 소방청 압수수색…허위공문서 작성 혐의

6일 서울 마포구 서울경찰청 마포청사에 이태원 압사 참사 사고 수사를 맡은 '이태원 사고 특별수사본부' 현판이 설치되어 있다. 2022.11.6/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6일 서울 마포구 서울경찰청 마포청사에 이태원 압사 참사 사고 수사를 맡은 '이태원 사고 특별수사본부' 현판이 설치되어 있다. 2022.11.6/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송상현 기자 = 이태원 참사를 수사 중인 경찰청 특별수사본부가 25일 소방청에 대해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특수본은 이날 오후 3시44분부터 정부세종청사 안에 있는 소방청에 수사관 22명을 보내 압수수색을 시작했다.

특수본은 119종합상황실 등 6개소로 피의자 휴대전화와 이태원 사고 관련 서류 및 전자정보 등을 확보하고 있다.
혐의는 중앙긴급구조통제단과 관련한 허위 공문서 작성 및 동행사다.

특수본은 참사 당일 일선 소방 현장 인력 운용을 감독할 책임이 있는 소방청의 대응이 적절한지 따져보기 위해 압수품 등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특수본은 지난 2일과 8일 서울소방재난본부와 용산소방서를 각각 압수수색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