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인천 서구, 경서3구역 '공촌천 생태환경 개선사업' 완료

기사내용 요약
산책로 포장, 왕벚나무 식재, 소공원 조성 등
2023년 말, 서해~계양산 '천변 산책로' 완성

[인천=뉴시스] 이루비 기자 = 생태환경 개선사업 완료한 인천 서구 청라국제도시 공촌천. (사진=서구 제공) 2022.11.2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뉴시스] 이루비 기자 = 생태환경 개선사업 완료한 인천 서구 청라국제도시 공촌천. (사진=서구 제공) 2022.11.2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뉴시스] 이루비 기자 = 인천 서구는 청라국제도시 경계부터 아시아드사거리까지 1.9㎞ 구간에 이르는 경서3구역 주변의 '공촌천 생태환경 개선사업'을 완료했다고 25일 밝혔다.

현재 도시개발사업이 진행 중인 경서3구역 주변의 공촌천은 과거 정비가 제대로 되지 않아 하천 내 잡목과 쓰레기 투기 등으로 하천 환경 훼손이 심했다.

서구는 이번 사업을 통해 친환경으로 포장한 산책로를 만들고, 산책로를 따라 왕벚나무 740그루를 심어 하천 경관을 정돈했다. 또 잔여 부지에는 소공원을 조성했다.

앞서 구는 공촌천, 심곡천, 나진포천, 검단천 등 서구 4대 하천에 대한 생태복원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하천관리 전담부서를 신설하는 등 하천 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특히 공촌천은 하루 1만7000t의 한강물과 재이용수를 공급하는 등 유지유량을 늘려 목표 수질인 3등급(환경부 BOD 기준)으로 수질을 개선하기도 했다.

서구 관계자는 "공촌천이 경서3구역 입주자 등 주민들에게 훌륭한 여가·휴식 공간이 될 것"이라면서 "이번 사업 구간과 이어지는 공촌천 상류부에 대한 실시설계도 추진하고 있어 내년 말에는 서해부터 계양산까지 이어지는 공촌천 산책로를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강범석 서구청장은 "이번 개선사업으로 서구 주민들이 더 많은 '수세권'을 누릴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하천 생태복원과 친수공간 조성에 더욱 노력해 건강하고 깨끗한 도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uby@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