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정읍시, 중소벤처기업부 ‘상권 활성화 사업’ 선정…전북도 유일

전북 정읍시가 중소벤처기업부 주관 제6차 상권 활성화 공모사업에서 전라북도에서 유일하게 사업대상지로 선정됐다고 25일 밝혔다. 이학수 시장이 공모사업에 대해 설명 하고 있다.(정읍시 제공)2022.11.25/뉴스1
전북 정읍시가 중소벤처기업부 주관 제6차 상권 활성화 공모사업에서 전라북도에서 유일하게 사업대상지로 선정됐다고 25일 밝혔다. 이학수 시장이 공모사업에 대해 설명 하고 있다.(정읍시 제공)2022.11.25/뉴스1


(정읍=뉴스1) 박제철 기자 = 전북 정읍시가 중소벤처기업부 주관 제6차 상권 활성화 공모사업에 선정됐다고 25일 밝혔다. 전라북도에서 유일하게 선정됐다.

공모 선정에 따라 시는 2023년부터 2027년까지 5년간 국·도비 등 총 80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해 구도심 상권 활성화에 나선다.

시는 샘고을시장과 중앙로·새암길·우암로 상점가 일대를 상권활성화구역(샘고을 정다운 상권)으로 지정하고, ‘지역의 정을 나누고 문화를 즐기는 상권’이라는 테마로 다양한 상권 환경개선과 활성화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상권의 특색에 맞는 특화상품과 브랜드를 개발하고, 지역자원을 적극 활용한 테마존 운영과 상권홍보, 마케팅을 지원한다.

또 테마별 디자인 거리 조성 등 환경개선사업을 통해 정읍시민뿐만 아니라 외부 관광객 방문을 적극적으로 유도할 계획이다.

시는 공모사업을 준비하면서 샘고을시장과 중앙로, 새암길, 우암로 상점가 상인대표 등으로 구성된 상권협의체를 구성해 긴밀한 소통과 협의를 통해 상권 특색을 살린 사업계획을 마련했다.

특히 공모사업 현장·발표 평가에는 이학수 시장이 직접 발표자로 나서 중앙부처에 공모사업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강력하게 피력했다.

시는 이번 사업추진으로 시장 상권 브랜드화에 따른 상권 볼거리, 즐길 거리 등 인프라 확충 효과와 상인 역량 강화를 통한 지속 가능한 상권 기반 구축, 다양한 연계 사업들과의 시너지 효과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


또 100년 역사를 자랑하는 샘고을시장과 주변 상점가가 현대적 감각으로 재탄생함으로써 상권 유입 요소가 보충되고, 관련 역사 인문 콘텐츠도 강화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학수 시장은 “상권 활성화에 대한 강한 열망을 가진 지역 상인과 시민, 관계 공무원들의 노력이 만들어낸 성과”라며 “공모사업 선정을 위해 노력해 주신 상인대표들과 상인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공모사업 추진을 통해 디지털과 문화자산의 결합, 새로운 환경에 맞춘 인프라를 구축해 상인들에게 희망을 주고 고객이 찾아올 수 있는 ‘샘고을 정다운 상권’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