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원희룡 "화물연대, 국민 볼모 삼는 행태 용납 못해"

기사내용 요약
항만, 레미콘 생산현장 방문해 관계자와 간담회

[서울=뉴시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경남 김해의 레미콘 생산공장을 방문했다.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서울=뉴시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경남 김해의 레미콘 생산공장을 방문했다.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서울=뉴시스] 이예슬 기자 =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25일 부산신항과 경남 김해 레미콘 생산현장을 방문해 간담회를 갖고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련 업계의 우려사항을 들었다.

업계 관계자들은 "다음주 화요일부터 전국적으로 레미콘 생산현장이 멈출 것"이라며 "공기가 생명인 건설현장에 큰 피해가 발생할 뿐 아니라 주변 지역경제도 큰 타격을 받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에 원 장관은 "안전운임제 관련 화물연대의 요구사항은 국회에서 합의를 통해 해결할 것들"이라며 "레미콘 생산·공급업체와 소비자, 건설현장의 근로자가 피해를 보는 상황을 하루 빨리 끝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정부는 국회에서 입법으로 도울 수 있는 부분은 정확히 반영하겠지만 국민을 볼모로 삼는 행태는 더 이상 용납할 수 없으며, 이제는 그 악순환의 고리를 끊어야 할 때"라고 했다.


이날 어명소 국토교통부 2차관도 충북 단양 소재 한일시멘트 공장을 방문해 시멘트 운송차량의 운송현황 및 업계의 피해상황을 점검했다.

[서울=뉴시스] 어명소 국토교통부 2차관이 충북 단양의 한일시멘트 공장을 방문했다.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서울=뉴시스] 어명소 국토교통부 2차관이 충북 단양의 한일시멘트 공장을 방문했다.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어 차관은 "명분 없는 집단운송거부행위로 시멘트는 평시 출고량의 5%인 1만t만 출하되고 있고 이로 인해 레미콘 공장, 전국의 아파트, 주요 인프라 건설 현장까지도 업무가 중단되고 있다"며 "컨테이너와 벌크시멘트트레일러(BCT)에 대해서는 일몰제 기한을 3년 연장하기로 결정한 만큼 집단운송거부행위를 즉각 철회하고, 조속히 업무에 복귀하기를 재차 촉구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shley8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